2019년03월22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 대형병원 간호사, 설 연휴 투신 '자살'
이달 15일 오전 아파트 화단서 숨진 채 발견
[ 2018년 02월 18일 16시 06분 ]

서울 소재 한 대형병원 간호사가 설 연휴에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8일 서울 송파경찰서에 따르면 이 병원 소속 간호사 A씨가 지난 15일 오전 10시 40분경 송파구의 한 아파트 화단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A씨가 자신의 거주지가 아닌 아파트 고층에서 뛰어내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A씨 남자친구가 선배 간호사의 괴롭힘이 있었다고 주장함에 따라 이와 관련한 사실 여부를 조사할 방침이다.
 

남자친구는 "'태움'이라는 것이 여자친구를 벼랑 끝으로 몰아간 요소 중 하나"라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블로그를 통해 과거 대학병원 MICU(내과계 중환자실)에서 근무를 한 경험이 있다고 밝힌 간호사는 "간호사 태움이라는 것이 얼마나 악랄한 것인지 사실 예전부터 공론화 됐어야 하는 얘기"라고 주장했다.

그는 "그냥 괴롭힌다는 뜻이 아니라 재가 될 때까지 활활 태운다는 뜻의 은어인 태움에 대해 보통 사람들은 직장 내 괴롭힘이 있다면 그 직장을 그만둬버리면 그만이라 생각하겠지만 병원에선 얘기가 다르다"고 표현했다. 

이어 "주변은 보이지 않고 내가 죽어야만 모든 괴로움이 사라질 것 같았다"며 "매일 5시에 출근해 오후 7~8시면 퇴근하고 오후 1시부터 새벽 3~4시까지 일하고, 밤 8시부터 다음날 정오까지 일하는 나날의 반복이었다"고 말했다. 

정숙경기자 jsk6931@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보건의료노조 "6개 종합병원 근로감독 철저히"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한홍·정윤주 교수(서울성모병원 위장관외과), 비만대사수술 인증의 획득
송한승 나눔의원 원장, 제4대 대한의원협회 회장 연임
손호상 교수(내분비대사내과), 대구가톨릭대 15대 의과대학장 취임
이길연 교수(경희의료원 외과), 국가암관리 사업 발전 기여 국무총리 표창
정준기 서울의대 핵의학과 명예교수, 핵의학저널 국제편집부위원장 위촉
이성순 일산백병원 신임원장
김성원 대림성모병원장, 복지부장관상
권이혁 서울대 명예교수, 대한의학회 '의학공헌상'
메디칼타임즈 문성호 기자
한림대성심병원 진료부원장 오철영(비뇨기과)·기획실장 이미연(방사선종양학과) 外
이형두·유종훈 부산시의사회 부회장-박현수 남구의사회장, 부산광역시장 표창장 外
차병원 차움 원장에 윤상욱 교수(영상의학과)
명지병원 암통합치유센터장 문현종·소아청소년과장 송준혁 교수 外
차홍식 무지개요양병원 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