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4월25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 대형병원 간호사, 설 연휴 투신 '자살'
이달 15일 오전 아파트 화단서 숨진 채 발견
[ 2018년 02월 18일 16시 06분 ]

서울 소재 한 대형병원 간호사가 설 연휴에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8일 서울 송파경찰서에 따르면 이 병원 소속 간호사 A씨가 지난 15일 오전 10시 40분경 송파구의 한 아파트 화단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A씨가 자신의 거주지가 아닌 아파트 고층에서 뛰어내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A씨 남자친구가 선배 간호사의 괴롭힘이 있었다고 주장함에 따라 이와 관련한 사실 여부를 조사할 방침이다.
 

남자친구는 "'태움'이라는 것이 여자친구를 벼랑 끝으로 몰아간 요소 중 하나"라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블로그를 통해 과거 대학병원 MICU(내과계 중환자실)에서 근무를 한 경험이 있다고 밝힌 간호사는 "간호사 태움이라는 것이 얼마나 악랄한 것인지 사실 예전부터 공론화 됐어야 하는 얘기"라고 주장했다.

그는 "그냥 괴롭힌다는 뜻이 아니라 재가 될 때까지 활활 태운다는 뜻의 은어인 태움에 대해 보통 사람들은 직장 내 괴롭힘이 있다면 그 직장을 그만둬버리면 그만이라 생각하겠지만 병원에선 얘기가 다르다"고 표현했다. 

이어 "주변은 보이지 않고 내가 죽어야만 모든 괴로움이 사라질 것 같았다"며 "매일 5시에 출근해 오후 7~8시면 퇴근하고 오후 1시부터 새벽 3~4시까지 일하고, 밤 8시부터 다음날 정오까지 일하는 나날의 반복이었다"고 말했다.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정숙경기자 jsk6931@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보건의료노조 "6개 종합병원 근로감독 철저히"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하대병원, 주한 미국대사관 감사표창
문종호 교수(순천향의대 소화기내과), 국제소화기내시경 심포지엄 초청강연
김승현 교수(한양대병원 신경과), 대한치매학회 이사장 취임
박승국 한올바이오파마 대표, 대통령 표창
윤영미 한국희귀필수의약품센터 제11대 원장
대한의사협회 대의원회 부의장 김영준·이원철 外-부회장 강대식·박정률 外-감사 김영완·김영진外
김숙희 前 서울특별시의사회장·김주형 전북의사회 대의원회 의장 外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박병주 교수 (서울의대 예방의학교실), 제25대 의당학술상
문종석 교수(순천향대 의생명연구원), 면역학회 '우수 신진연구자'
김건상 의협 회관신축추진위원장, 신축 기부금 1000만원
건국대병원 최영준 행정처장, 종근당 존경받는 병원인상
한덕현 중앙의대 교수, 환인정신의학상 학술상
진영수 前 서울아산병원 스포츠건강의학센터 교수 장모상
삼진제약 홍보과 임동일 팀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