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8월21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 발 물러선 의료계···文케어 의견 수렴 전향적 검토
13일 협의체서 대승적 입장 피력, 복지부도 수가 정상화 방향성 긍정적
[ 2018년 02월 14일 06시 10분 ]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과 관련해 의료계 내 의견수렴 여부를 두고 이견을 보였던 보건복지부와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회 간 갈등이 봉합될 가능성을 보이고 있다.
 

수가 정상화 선결을 외치며 의료계 내 의견 수렴에 부정적이던 의협 비대위가 한 발 물러서 각과 의사회 및 학회 의견 수렴에 대해 긍정적인 검토를 하겠다는 입장을 보였기 때문이다.
 

의협 비대위는 13일 대한병원협회, 복지부와 함께 건강보험 보장성 관련 실무협의체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비급여 전면 급여화와 적정 수가 보장에 대해 의료계와 정부 간 의견이 오고 갔다.


특히, 의협 비대위는 그간 부정적이던 의료계 내 문재인케어 관련 의견 수렴에 대해 긍정적인 검토를 하기로 했다.


당초 의협 비대위는 수가 정상화가 선행돼야 한다며 의료계 의견 수렴에 부정적 입장이었지만 대승적 차원에서 협력키로 한 것이다.


의협 비대위 이동욱 사무총장은 데일리메디와의 통화에서 “복지부에서는 어떤 것을 급여화하기 곤란한지 의사회나 학회별로 의견을 달라고 했다”며 “오늘 비대위 협상단 내에서도 이에 대해 긍정적인 검토를 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복지부가 의협 비대위의 수가 정상화 제안에 답하지는 않았지만, 수가 정상화라는 방향성에 공감의 뜻을 보인 만큼 복지부가 요구하는 의료계 의견 수렴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입장 변화를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의협 비대위는 지난달 실무협의체 회의에서 수가정상화 방안으로 ▲OECD 평균 수준의 개별수가 지급 ▲모든 의료기관의 기본진료료를 상급종합병원 상대가치점수 수준으로 인상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 구조 개선 등을 제안한 바 있다.


다만, 이날 논의 사안은 의협 비대위에서 재논의를 통해 결정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이다.


이 사무총장은 “복지부가 수가 정상화에 대해 긍정적으로 노력해나가자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며 “구체적인 응답을 기대하지만 원론적이나마 방향이 같아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 이에 대승적인 차원에서 의료계 내 의견 수렴도 검토하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사무총장은 “의료계 의견 수렴은 오늘 당장 결정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라며 “비대위 전체회의를 통해 향후 방향성에 대해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복지부 관계자도 “의료계와 복지부는 상호 입장을 고려해서 최대한 성실히 협의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정승원기자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3600개 비급여 항목→급여화 앞두고 '힘겨루기'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가천대 길병원 대외부원장 겸 국제의료센터장 김동영·진료협력센터 소장 양혁준外
노우철 원자력병원장, 제1회 김현택박사 특별 공로상
세란병원, 관절 권위자 김병순 박사 영입
국립공공의료대학원 설립 대응 TFT 공동위원장, 한의철 이사장·백진현 회장
김영모 인하대병원장, 대한병원협회 인천시병원회 회장
김대용 보건복지부 암정복추진기획단장
유앤제이병원 권유준 병원장, 국제학술지 논문 게재
유혜영 前 대한의사협회 감사(강남구의사회) 장남
새나래병원, 조선대병원에 응급체외순환장치(ECMO)
한승석 서울대병원 교수, ‘젊은 연구자상’
안여하 前 마산 안내과의원 원장 별세-안영수 연세대 의대 명예교수·안창수 마산성모의원 원장·안경수 의사 부친상- 김정혁 고려의대 명예교수 장인상
이승헌 이승헌한의원 원장 부친상
대한간호조무사협회 구현우 교육기획국장 모친상
양재모 前 연세의료원장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