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2월20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의대학생회장 자퇴 글 파장···"사이비 내용 수업"
의대협, 사실 확인 착수···“한의대 커리큘럼 공개 질의”
[ 2018년 02월 09일 06시 15분 ]

최근 전국한의대학생연합회(이하 전한련) 의장 출신 학생이 자퇴하면서 개인 블로그에 “정규 수업에서 사이비 내용을 가르친다”고 작성한 글이 파장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의대생들이 적극적인 행동에 나섰다.
 

대한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 협회(회장 류환, 이하 의대협)는 지난 7일 “훌륭한 미래의 의료인이라는 같은 꿈을 공유하며 미래의 국민 건강을 책임질 의학도로서 이 같은 사태가 일어난 것에 대해 많은 걱정이 앞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의대협은 “신체와 질병, 진단과 치료에 대한 의학은 어느 학문보다도 근거 중심으로 이뤄져야 한다”며 “잘못된 교육으로 학생들을 회의에 빠지게 만들고 피해자로 만드는 교육은 당장 재고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한련 의장 출신 P모씨는 자신의 블로그에 “정규 수업에서 사이비 내용을 가르친다”는 글을 게시했다. 그는 "한의대 정규 전공 과목 중 비상식적인 내용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 사실을 제보받은 의대협은 정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 지난해 12월 22일 전한련으로 공문을 발송한 바 있다.
 

의대협은 “또한 1월 18일 한국한의학교육평가원으로도 공문을 발송했으나 아직 답변이 없는 상황”이라고 부연했다.
 

류환 회장은 “의대생사회 역시 폐쇄성이 강하다. 따라서 기존 의대생 사회 내에서 산재하는 문제들에 대해 개별적으로 목소리를 내기 어려운 측면이 존재한다. 이는 한의대생들 역시 마찬가지 일 것으로 생각된다”며 “기존의 한의학 교육에 대해 잘못돼 있는 부분이 있더라도 내부적인 비판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류 회장은 “잘못된 교육 내용에 대해 언제든지 ryu-hwan@naver.com으로 제보하면 철저한 익명을 보장하며 공론화를 돕겠다. 이는 장기적으로 국민의 건강을 위하는 일일 것이기 때문이다. 또 한의계 발전에도 도움이 되는 일이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윤영채기자 ycyun95@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치대·한의대 정원외 입학비율 '10%→5%' 축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인국 (주)아이지종합건설 대표, 충남대병원 발전기금 5000만원
박민수 복지부 정책기획관·박현영 질병관리본부 유전체센터장
보건복지부 복지급여조사담당관 민영신·보험평가과장 홍정기 外
전북의사회 회장에 백진현 現대의원회 의장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 신임 원장
광주광역시 북구의사회 강신주 회장 연임
김문재 교수(인하대병원 신장내과), 대한투석혈관학회 발전 공로상
장지웅 교수(을지대병원 소화기내과), 알버트넬슨 평생공로상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권익위 부패방지 시책 4년 연속 ‘우수기관’
복지부 염민섭 부이사관(보건산업정책과장), 고위공무원 승진
이필수 전라남도의사회장 연임
성인영 서울아산병원 재활의학과 교수 시부상
심재선 탑페이스 성형외과 대표원장 부친상
김정자 前 적십자병원 간호부장 시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