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9월25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SK바이오팜, 국내 제약사 최초 美 나스닥 상장?
업계 "뇌전증·수면장애치료제 상용화 시기 맞물려 가능성 높아"
[ 2018년 01월 23일 12시 04분 ]

SK바이오팜이 미국 나스닥 상장을 추진하면서, 국내 제약·바이오업체 중 '최초'라는 타이틀을 갖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23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SK바이오팜은 기업공개(IPO)로 나스닥 시장을 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위해 외국계 증권사에 입찰제안요청서도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증권사 관계자는 "SK바이오팜은 신약 개발, 판매 시장을 미국으로 상정해 나스닥 시장에서 기업공개를 하는 결정을 내부적으로 정리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구체적인 상장 시기는 개발 중인 뇌전증 신약(YKP3089), 수면장애신약(SKL-N05) 상업화가 가능한 2019년경으로 전망된다.

우선 뇌전증치료제인 'YKP3089'는 현재 임상 3상 시험을 진행 중이며, 종료 시 미국 식품의약청(FDA)에 허가를 신청할 계획이다.

특히 'YKP3089'의 경우 임상 3상에서 유효성 평가를 유일하게 면제를 받았다.

SK바이오팜 관계자는 "2상 임상에서 약효가 워낙 좋게 나와, 3상이 면제됐다"며 "3상 시험에선 안전성 관련 데이터만 확보하면 돼 큰 부담을 덜었다"고 말했다.

또한 수면장애치료제인 SKL-N05도 주목받고 있다.

'SKL-N05'는 SK바이오팜이 미국 재즈사(Jazz Pharmaceuticals)와 공동 개발 중인 신약으로 임상 3상까지 마쳤다.

'SKL-N05'는 지난해 FDA에 판매승인 신청을 마쳤으며 내년 중 시판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SK바이오팜 관계자는 "지속적인 투자 결실이 이제서야 나타나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며 "그동안 대외노출을 거의 안했기에 잘 알려져 있지 않았지만 신약 개발을 통한 글로벌 시장 진출을 꾸준히 준비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신약 개발이 쉽지 않은 일이기에 우려도 많았으나, 우리가 개발한 뇌전증치료제, 수면장애 치료제 등이 좋은 성과를 내고 있어 다행"이라며 "이들 치료제의 미국 FDA 승인과 시판이 이뤄지면 나스닥 시장 상장 시기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한편, SK바이오팜은 SK그룹의 신약개발 자회사로 지난 2011년 4월 설립됐다. 최대 주주는 발행주식 100%를 보유한 SK그룹이며 자본금 규모는 250억원이다.

양보혜기자 boh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송민호 충남대병원장, 행안부장관 표창
최문희 과장(인천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근로복지공단 선정 올해 최고의사 닥터 컴웰(Dr. COMWEL)
장승호 교수(원광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GSK 신진의학자상
제1회 머크350 미래연구자상 원소윤 박사(충북의대) 外 2명
김옥경 서울대병원 코디네이터 복지부장관 표창
고태성 서울아산병원 어린이병원장
이석범 교수(단국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국무총리 표창
이은소 교수(아주대병원 피부과), 세계베체트병학회 학술이사 추대
대한의사협회 김대하 홍보이사·조승국 공보이사
최경효 교수(서울아산병원 재활의학과), 대한임상통증학회 이사장
유희석 교수(아주대병원 산부인과), 日 부인종학회 명예회원 위촉
김근창 천안우리병원 부원장 장인상
이상철 고려이비인후과 원장 장인상
이재원 부여성요셉병원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