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5월24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역대 최저 합격률 마취과 "난이도 조절 실패"
전문의 자격시험 결과 처참, 이일옥 이사장 “마음 아프다”
[ 2018년 01월 16일 06시 19분 ]
전공의들이 열심히 준비했을텐데 이런 결과가 나와 마음이 아프네요.”
 
대한마취통증의학회 이일옥 이사장의 목소리에 아쉬움이 짙게 묻어났다. 늘 전문의 자격시험 합격률 상위권에 있었던 만큼 이번 결과의 충격파는 더욱 클 수 밖에 없었다.
 
15일 공개된 제61차 전문의 자격시험 1차 필기고사 채점결과 마취통증의학과는 합격률 84.47%를 기록, 26개 전문과목 중 가장 초라한 성적표를 받아 들었다.
 
전체 평균 합격률이 97.55%에 달하고 무려 13개 전문과목이 합격률 100%를 기록한 점을 감안하면 마취통증의학과 상황은 참담한 수준이었다.
 
이번 시험에는 219명의 마취통증의학과 레지던트들이 응시했고, 이 중 185명만이 1차 필기시험을 통과했다. 불합격자는 34명에 달했다.
 
전체 26개 전문과목 중 불합격자 수가 가장 많았다. 더욱이 90% 이하 합격률은 마취통증의학과가 유일했다.
 
마취통증의학과의 이러한 성적표는 역대급이다. 실제 최근 5년 간 전문의 자격시험 1차 합격률은 98% 이상을 줄곧 유지해 왔다.
 
201498.02%, 201598.97%, 201698.46%, 201798.13%였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무려 15%나 합격률이 곤두박질 친 셈이다.
 
이러한 결과에 대해 대한마취통증의학회 이일옥 이사장은 난이도 조절 실패라고 진단했다.
 
이일옥 이사장은 필기시험 이후 여러 대학에서 이번 시험이 어려웠다는 평가가 있었다우려는 하고 있었지만 이 정도로 참담한 결과가 나올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이어 전문의 자격시험은 대한의학회가 주관하는 만큼 학회에서 왈가왈부할 상황은 아니다라며 아무래도 고시위원회에서 시험문제 난이도 조절에 실패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실제 전문의 수련 및 자격 인정 등에 관한 규정에는 전문의 자격증을 발급하는 보건복지부가 자격시험을 별도의 의료단체에 위임할 수 있도록 명시돼 있으며, 현재 대한의학회가 그 역할을 수행 중이다.
 
의학회는 전문의 자격시험 관련 고시위원회를 구성, 전체 26개 전문과목별 자격시험 문제를 출제해 오고 있다.
 
이일옥 이사장은 학회가 전문의 자격시험 고시위원회의 출제 방향 등에 절대 관여할 수 없는 만큼 작금의 상황을 받아들일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1차 시험결과를 감안해 2차 실기에는 난이도 조절이 이뤄지기를 기대할 수 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박대진기자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2018년도 전문의 자격시험 1차 합격률 97.55%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태호 로즈마리병원장,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김남호 교수(전남대병원 신장내과), 대한신장학회 제34대 회장
인하대병원 박원 임상시험센터장(류마티스내과), 대한류마티스학회 회장
김승희 의원, '입법 및 정책개발 우수 국회의원'
김진백(일반외과) 속초의료원장
전혜숙 의원, 2018년 제5회 대한민국나눔봉사대상
우리아이들의료재단, 복지부장관 표창
2018 종근당 예술지상 '김창영·서민정·서원미'
대한병원협회 기획이사 이승훈 을지대의료원장-보험이사 서유성 순천향대서울병원장·서인석 로체스터병원장 外
한국아스트라제네카, 2018국가산업대상 고용친화부문
강남구의사회, 의협 회관 신축기금 3000만원
김영근 성우메디칼 대표 장모상
김종순 前 한국원자력의학원장 별세-김예슬 삼성서울병원 임상강사 부친상
임승철 서울아산병원 신경외과 교수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