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4월20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의협 "이대목동 사건, 재발방지 근본 개선책 시급"
"무너진 의료시스템이 원인-의사사회 내부 자정활동도 강화" 천명
[ 2018년 01월 13일 05시 48분 ]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고와 관련해 대한의사협회가 “특정 병원과 의료인의 잘못으로만 단정 짓기엔 무리”라는 입장을 피력했다. 또 이 같은 불상사를 막기 위한 자정 활동을 약속했다.
 

12일 의협은 “경찰 발표에 대해 의료인 근무여건, 시스템 등의 실태를 파악하는 등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번 사고의 원인으로 ‘신생아중환자실의 열악한 근무여건’을 꼽은 의협은 “특정 병원 및 의료진의 잘못으로만 이 사건의 원인을 단정지어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해당 병원 신생아중환자실(NICU)은 5명이 할 일을 2명이 감당하고 있었고 당직근무 체계조차 무너진 상태였다는 이유에서다.


특히 의료진간 긴밀한 협업이 필요하며 24시간 예측불허의 상황이 발생하는 NICU 특성상, 열악한 근무여건이 지속됐다는 것은 이 사건이 예고된 참사였다는 지적이다.


의협은 “감염관리에 투자할 수 있도록 적정 인력이 가동되도록 정부가 충분한 예산을 투입해야 한다”며 근본적인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적절한 수가 보상, 의료기관들이 전문인력을 충분히 확보하고, 최첨단 시설과 장비를 갖출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개혁하는 일이 시급하다는 주장이다.


의협은 의료인 과실에 대한 부분이 있다면 “내부 자정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는 향후 계획도 밝혔다.


감염관리에 대한 의사 보수교육을 강화하고, 감염병 예방 조치계획·의료기관 관리 강화 계획 등을 수립할 예정이다. 특히 의료인의 윤리의식을 고취하고, 감염 사고 관련 재발 방지를 위한 선제 대응에 나서게 된다.


의협은 “중환자실, 중증외상센터에서 환자의 생명을 살릴수록 병원의 적자가 더 늘어나는 구조 속에서 제2, 제3의 이대목동병원 사태가 다시 일어날 수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백성주기자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이대목동 신생아 사인 시트로박터프룬디 ‘감염 패혈증’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비브라운 코리아, 신임 대표이사 스테판 소이카
김유진 교수(대구가톨릭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대한뇌신경마취학회 우창학술상
김정우 교수(원광대병원 정형외과), 대한견주관절학회 CISE 우수연구자상
허륭 교수(인천성모병원 신경외과), 대한정위기능신경외과학회 회장
남도현 교수(삼성서울병원 신경외과), 제51회 유한의학상
최진규 교수(여의도성모병원 신경외과), 대한정위기능신경외과학회 학술상
장재우 대한성형안과학회 회장 취임
조빈 교수(서울성모병원 소아청소년과), 대한혈액학회 차기 이사장
강지언 제주 연강병원장 대통령 표창
김동민 교수(조선대병원 감염내과), 보건의날 국무총리 표창
은백린 교수(前 고대구로병원장) 모친상
김형중 모두병원 원장 모친상
김현경안과 김현경 원장 모친상
정승문성형외과 정승문 원장 장모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