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0월23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보청기 부정 수급 해결해야 장기적으로 산업 발전"
스타키보청기 임경수 상무 "보험급여 확대 부작용 돌출" 지적
[ 2018년 01월 12일 11시 48분 ]

보청기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검수 확인서의 투명한 관리, 무분별한 보청기 판매 및 불법적인 보청기 판매 금지를 위한 노력이 이어져야 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15년 보청기 구입에 대한 보험급여가 확대되면서 관련 시장 규모는 앞으로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는 가운데 각 업체들도 이러한 흐름에 발맞춰 기민하게 움직이고 있다.


보청기 시장은 최근 5년간 연평균 약 8.5%로 성장한 것으로 분석됐지만 다른 시장에 비하면 아직 규모가 작다. 

스타키보청기 임경수 상무이사는 11일 데일리메디와 만난 자리에서 "단순히 지원 금액이 확대됐다고 해서 순기능만 부각되는 것이 아니다"며 "불필요한 보청기 사용, 부정 수급 등은 해결해야 할 숙제인 것은 맞다"고 짚었다.
 

보청기 급여화 정책에 따라 현재는 청각장애로 장애등급 판정을 받으면 보청기 가격의 90%를 지원한다. 최대 지원금은 131만원 짜리 보청기의 경우 90%인 117만9000원이다. 
 
그러나 보청기를 구매하지 않고 보장구 서류를 허위로 작성해 보청기 업체가 지원금을 받는 사례, 보청기를 구매하지 않고 구매자와 판매업체가 보장구 서류를 허위로 작성, 업체와 구매자가 지원금을 나누어 가지는 사례 등이 대표적이다.

임 상무이사는 "안타깝게도 최근 제도를 악용해 일부 의료기업체 및 보청기업체, 보청기 구매자의 부정수급 및 불법행위가 일어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분명한 것은 장기적으로 보청기 산업 발전을 위해 하루빨리 바로 잡아야 한다는 점"이라고 힘줘 말했다.


그런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 공약 사항에 보청기 건강보험 확대 적용이 포함되면서 적어도 내년에는 실현 가능하지 않겠냐는 조심스러운 전망을 내놨다.
 

그는 "난청에 걸리는 연령대가 대부분 노인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사실상 대다수가 장애등급에서 제외된다"며 "보다 많은 이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65세 이상 비장애 난청 노인 환자들에 대한 보청기 건강보험 급여화 관련 법안이 발의되기도 했으나 국회를 통과하지 못했다. 

임 상무이사는 "물론, 10대부터 일정 기간 동안 지나치게 이어폰을 많이 사용하면 문제가 발생할 수밖에 없다"며 "하지만 45세 이후에는 소음성 난청이 올 확률이 더욱 높아진다"고 경고했다.

난청 범위와 종류가 달라 난청자마다 적용되는 보청기가 다르다는 점도 언급했다. 이미 보청기를 사용하지만 경도 난청부터 심도 난청까지 그 경중에 따라 보청기 효과와 알맞은 형태가 다르다는 것은 보청기 사용자도 잘 모르는 사실이다.

그러면서 그는 "아무리 우수한 성능의 휴대폰이 출시된다 하더라도 이를 적절하게 이용하지 못한다면 무용지물이 되는 것처럼 보청기도 마찬가지도. 향상된 기능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도 보청기 기업의 역할"이라고 의지를 표현했다.

이 같은 고민에서 출발한 클라우드 서비스 구축에 대한 의지는 내년이면 가시화될 전망이다.


임 상무는 "전산작업을 통해 자동화 시스템을 선보일 예정"이라며 "이렇게 되면 대리점들도, 보청기 사용자들도 접근성이 좋아질 것이며 편의성도 증대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그는 "적합자의 경우 보청기에 대한 특수성을 감안해 특정 지식을 가진 자에게만 한정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정숙경기자 jsk6931@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보청기 건강보험 급여 ‘42억→670억’ 급증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최영륜 교수(전남대어린이병원 소아청소년과), 무등의림상
박기영 교수팀(대구가톨릭대병원 재활의학과), 대한신경근골격초음파학회 우수구연상
의료기기산업대상 박종관 교수(전북의대 비뇨의학교실)·DB Creative상 김효수 교수(서울대학교 첨단세포·유전자치료센터)外
이성진 교수(순천향대서울병원 안과), 용산구민대상 특별상
이기헌 분당서울대병원 교수, 세계가정의학회 우수연구상
대웅제약 홍보팀 이정석 과장
미라셀(주) 신현순 대표 장녀
대한전공의협의회 김일호상 수상자, 서울대병원 안치현 전공의·이상형 대위
배우 장동건·고소영 부부, 서울아산병원 소아환자 치료비 1억
유지현 교수(일산백병원 재활의학과) 대한신경근골격초음파학회 우수포스터상
김학선 교수(강남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대한정형외과학회 차기 이사장
대한외상인터벤션영상의학회 초대 회장에 김창원 교수(부산대병원) 취임
주정미 보건복지부 前 국장 별세
정명희 대구의료원 소아청소년과장 시모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