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5월31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강남세브란스병원, 퇴원 후 영양관리 앱 제공
스타트업 유티인프라와 공동 개발
[ 2018년 01월 06일 06시 53분 ]

 

앞으로는 퇴원 후 영영관리도 어플리케이션(앱)을 통해 쉽게 이뤄질 전망이다.
 

강남세브란스병원은 “스타트업 기업인 유티인프라와 함께 환자의 퇴원 후 영양관리를 도와주는 앱 ‘키니케어’를 개발했다”고 5일 밝혔다.


키니케어 앱은 기존 앱과 달리 ‘영양소’가 아닌 ‘식품군별 섭취량’을 산출한다. 이용자가 자신이 먹은 음식을 입력하면 영양소 섭취 분석과 함께 어떤 식품군을 더 혹은 덜 먹어야 하는 지 등 정보를 제공한다.


기존 앱은 탄수화물·지방·단백질 등 영양소로 분석되기 때문에 어떤 식품을 먹어야 할지 알지 못하는 등의 어려움이 있었다.


한편, 키니케어 앱에 사용된 데이터는 국가표준 식품정보를 기반으로 구축됐으며, 지난해 공공데이터 경진대회 최우수상을 수상한 바 있다.

고재우기자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