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1월22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노인의학·임상약리 세부전문의 도입, 더 논의 필요”
[ 2018년 01월 03일 17시 18분 ]
대한의학회 정지태 부회장이 구랍() 열린 의학회 행사에서 최근 새롭게 제기되고 있는 노인의학과 임상약리 세부전문의 신설을 두고 논의가 더 필요한 부분이라며 신중한 입장을 표명.
 
정지태 부회장은 노인의학은 분과 또는 세부전문의로 분류하기에는 범위가 너무 넓다. 소아청소년의학 분야보다 더 넓어서 전문 과목에 해당하는 이름이다. 표방의 범위를 낮출 필요가 있다고 주장.
 
이어 그는 임상약리전문의에 대해서도 필요성은 인정되지만 전문 과목으로 가기에는 인력 규모가 너무 작고 그렇다고 세부전문 과목으로 가기에도 문제는 마찬가지이기 때문에 논의가 더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김진수기자 kim89@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