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0월17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1만7000원 미납' 전력 응급환자 접수 거부로 숨졌다면
법원, 원무과 직원 '금고 1년' 선고···"치료기회 박탈 죄(罪) 가볍지 않아"
[ 2018년 01월 03일 09시 42분 ]

응급실을 찾은 환자가 진료비 미납 전력이 있다는 이유로 접수를 거부해 사망에 이르게 한 병원 원무과 직원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북부지법은 최근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한 병원의 야간 원무과 직원 B씨에게 금고 1년을 선고했다고 전했다.
 

검찰에 따르면 A씨는 2014년 8월 8일 새벽 4시 경 갑작스러운 복통과 오한을 호소하며 응급실에 실려 왔다.
 

근무중이던 원무과 직원 B씨는 접수과정에서 A씨가 과거 진료비 1만7000원을 내지 않았던 기록을 발견했다. B씨는 A씨에게 미납한 진료비를 납부하고 보호자와 동행할 것을 요구하면서 접수를 거부했다.


A씨는 고통을 호소하다가 같은 날 9시 20분쯤 심정지로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고 이틀 뒤 범발성 복막염으로 사망했다.


부검과 의사 감정 등에 따르면 A씨는 응급실에 실려 온 당시 복막염이 급성으로 진행되고 있었기 때문에 복통과 구토, 오한 등의 증상을 보인 것으로 추정된다.
 

B씨는 “당시 A씨 상태는 응급환자로 보이지 않았고 A씨가 숨질 것이라고 예견할 가능성이 없었다”며 과실을 부인했다.


법원은 “A씨가 스스로 치료를 받기 위해 찾아온 이상 응급환자인지 여부는 의사 진단을 통해 판단돼야 한다”라며 “접수창구 직원의 섣부른 판단으로 진료‧치료 기회를 차단하는 것은 사회 통념상 허용할 수 없다”라는 이유를 들어 유죄 판결을 내렸다.


또한 “B씨는 환자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야 하는 병원 직원임에도 환자의 진료 접수를 거부해 환자는 응급치료 기회가 박탈됐다”라며 “환자를 결국 사망하게 한 B씨의 죄질이 가볍지 않다”고 설명했다.
 

B씨는 1심 선고 직후 항소했다.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박다영기자 allzer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추일한 교수(조선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복지부장관상
고상훈 교수(울산대병원 정형외과) 견주 관절 분야 학술업적상
석세일 교수(상계백병원 척추센터) 亞 최초 세계척추측만증학회 평생공로상
김정민 교수(중앙대병원 신경과), 대한뇌졸중학회 우수구연상
문창택 교수(건국의대 신경외과교실), 대한신경외과학회 차기 회장
이선영 교수(전북대병원 방사선종양학과), ICHS 2018 우수연구자상
성내과의원 김성식 원장 장녀
이도경 건양대병원 교수, 대한관절경학회 '최우수 구연상'
김우경 길병원 교수, 대한신경외과학회 차기 이사장
우정택 교수(경희의료원 내분비내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심승혁 교수(건대병원 산부인과), 대한산부인과추계학술대회 학술상
한국원자력의학원 박선후 의료기획조정부장
서울스타병원, 조우신 대표 병원장(前 서울아산병원 정형외과 교수) 취임
이양근 前 전북대병원장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