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1월24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복지부-간협, ‘간호사 인권침해' 실태조사 속도
장기자랑 동원 등 유사사례 접수, "현황 파악해 인권센터 활동과 연계"
[ 2018년 01월 03일 05시 19분 ]

사회적으로 간호사의 열악한 처우가 수면 위로 떠오르며 의료계 중요 현안으로 자리 잡은 가운데 이를 해결하기 위한 움직임이 구체화되는 모습이다.
 

대한간호협회(회장 김옥수, 이하 간협) 등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29일부터 보건복지부와 함께 ‘간호사 인권 침해 실태 조사 및 신고’에 돌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실태조사는 일부 의료기관에서 발생한 간호사 인권침해 등 유사 사례에 대한 현황을 파악하는 것이 골자다.
 

간협 관계자는 “현재 인권침해 실태조사 및 신고와 관련해 매우 많은 사례들이 접수되고 있다”며 “향후 이와 관련한 내용을 공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간호사에게 선정적인 장기자랑을 강요한 ‘성심병원 사태’와 신규 간호사 열정페이 논란 등으로 간호사 처우 개선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가 형성된 상태다.
 

앞서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도 간호사 장기자랑 강제 동원 등 인권침해 행위와 관련, “대한간호협회를 통해 간호사 인권침해 행위에 대해 실태조사를 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번 실태조사를 통해 취합된 결과를 바탕으로 간협과 복지부, 고용노동부 등 관계 부처는 공조를 토대로 간호사 인권 침해 예방을 위해 적극적으로 대처해 나갈 계획이다.
 

현재 간협은 회원들을 대상으로 문자 등을 통해 실태조사 관련 내용을 전달했으며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회원들의 참여를 독려하고 있다.
 

관계 부처와의 체계적인 공조로 이뤄지고 있는 이번 실태조사는 향후 가동될 간호사인권센터 활동과도 연계될 방침이다.
 

간협은 지난해 11월 병원 내 폭언과 폭행, 임신순번제 등 모성 침해, 성희롱 등 인권침해 사례가 빈번해 이를 막고 간호사들이 건강한 근무 환경 속에서 본연의 업무에 충실할 수 있도록 인권센터 설립 계획을 밝혔다.
 

간협 관계자는 “이번 간호사 인권침해 실태 조사 결과는 향후 본격 운영 예정인 간호사 인권센터의 활동과도 연계된다"고 전했다.

윤영채기자 ycyun95@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간호사 지속근무 가능 환경 위해 지혜 모아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