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1월24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공의에 대한 꾸중과 폭언은 구분돼야 한다”
[ 2018년 01월 01일 19시 39분 ]

“폭행 피해 사실을 알린 전공의에게 가해지는 회유와 압박, 처벌받지 않는 가해자들이 다시 병원으로 돌아오게 되는 현상 등으로 피해자는 더 움츠러든다. 꾸중과 폭언은 구분돼야 한다.”
 

최근 열린 ‘전공의 폭행 근절 및 재발방지 대책 마련 토론회’에서 대한전공의협의회 안치현 회장은 “환자를 엄하게 보기 위한 지도전문의 폭력이 정당화되고 있다. 불가피한 실수를 그대로 환자 안전과 연관지어서는 안 된다”고 주장.
 

그러면서 안치현 회장은 “전공의 폭행 등과 관련된 공통의 처리 규정을 만들어야 한다. 또한 병원 준수 의무와 책임 부서 결정도 병행돼야 한다”고 강조.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윤영채기자 ycyun95@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