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0월21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지방유래 중간엽줄기세포 치료, 만성요통 통증완화 효과"
분당차병원 한인보 교수팀, 'Stem cell research & therapy' 게재
[ 2017년 12월 28일 20시 25분 ]

퇴행성 디스크로 인한 만성요통 환자의 통증치료에 지방유래 중간엽줄기세포와 히알루로산 병용 치료가 효과적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차의과학대 분당차병원(원장 김동익) 신경외과 한인보 교수팀은 만성 퇴행성 추간판성 요통 환자 10명을 대상으로 자신의 복부에서 지방을 채취해 지방 줄기세포를 분리, 3주 동안 배양 후 히알루론산과 함께 추간판 내에 1회 투여해 12개월 동안 추적 관찰했다.
 

그 결과 10명의 환자 중 6명의 환자에게서 시각적 통증등급(VAS, Visual Analogue Scale)이 평균 6점에서 3점으로, 오스웨스트리 장애 지수(ODI, Oswestry Disability Index)가 평균 43%에서 17%로 감소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식한 지방유래 중간엽 줄기세포가 항염증 효과 뿐 아니라 변성된 수핵세포를 이전 단계로 복구시키는 기능까지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 하지만 줄기세포 투여로 인한 중대한 이상 반응은 관찰되지 않았다.
 

한인보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퇴행성 추간판에 의한 만성 요통 환자에서 줄기세포 치료의 안전성과 항염증 효과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환자들 만족도가 높은 만큼 줄기세포 치료제 개발을 위해 지속적으로 임상연구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차바이오텍은 한인보 교수를 상업 임상의 시험책임자로 임명하고 보다 많은 환자를 대상으로 기업 주도의 줄기세포 임상시험을 진행, 빠른 시간 내에 퇴행성 추간판용 줄기세포 치료제를 개발할 계획이다.  

양보혜기자 boh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기헌 분당서울대병원 교수, 세계가정의학회 우수연구상
대한전공의협의회 김일호상 수상자, 서울대병원 안치현 전공의·이상형 대위
배우 장동건·고소영 부부, 서울아산병원 소아환자 치료비 1억
유지현 교수(일산백병원 재활의학과) 대한신경근골격초음파학회 우수포스터상
김학선 교수(강남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대한정형외과학회 차기 이사장
대한외상인터벤션영상의학회 초대 회장에 김창원 교수(부산대병원) 취임
추일한 교수(조선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복지부장관상
고상훈 교수(울산대병원 정형외과) 견주 관절 분야 학술업적상
석세일 교수(상계백병원 척추센터) 亞 최초 세계척추측만증학회 평생공로상
김정민 교수(중앙대병원 신경과), 대한뇌졸중학회 우수구연상
성내과의원 김성식 원장 장녀
문창택 교수(건국의대 신경외과교실), 대한신경외과학회 차기 회장
조연수 마나스정신과 원장 부친상
고병석 열린의사회 이사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