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7월23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국 암환자 160만명···발생률 위암·대장암 順
갑상선암, 3위로 내려가고 전체 암 발병 4년 연속 ↓·생존율 ↑
[ 2017년 12월 21일 12시 10분 ]

우리나라 암환자는 160만 명에 달하고, 이중 발생률이 가장 높은 암은 위암인 것으로 나타났다. 기존에 가장 높은 발생률을 보였던 갑상선암은 세 번째로 하락했고, 대장암은 최다 발생 2위에 이름을 올렸다.


21일 보건복지부(복지부)와 중앙암등록본부는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2015년 암 발생률, 암 생존율 및 암 유병률 현황’을 발표했다.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5년 새로 발생한 암환자 수는 21만 4701명(남자 11만 3335명·여자10만 1366명)으로, 전년에 비해 4253명(1.9%) 감소한 21만 8954명 감소했다. 이는 기존에 암 발생률 1위를 차지했던 갑상선암 건수 감소에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갑상선암 발생률 큰 폭 하락…유방암·전립선암 등은 증가세




발생률이 높은 암의 순위도 달라졌다. 2015년 가장 많이 발생한 암은 위암이었고, 대장암·갑상선암·폐암·유방암·간암·전립선암 순으로 파악됐다.
 

갑상선암 발생자수는 6050명(19.5%) 감소해 가장 큰 하락폭을 보였고, 위암(2.7%)·대장암(1.6%)도 소폭 하락했다.


반면 유방암 발생자수는 798명(4.3%) 증가했고, 전립선암(3.5%)·췌장암(5.7%) 증가세를 보였다.


남자의 경우에는 위암·폐암·대장암·간암·전립선암·갑상선암, 여자는 갑상선암·유방암·대장암·위암·폐암·간암 순으로 발생률이 많았다.


◇최근 5년 암 상대생존율…5년 전 比 5.5%p↑




암 상대생존율에서는 갑상선암, 전립선암 등이 높은 생존율을 보였다.


상대생존율이란 암 환자의 생존율과 동일한 연도·성별·연령을 가진 일반인의 생존율을 비교한 것이다. 단, 상대생존율이 100%가 넘는다고 해서 해당 암으로 죽은 사람이 없다는 것은 아니다.


지난 2011부터 2015년까지 5년 간 암환자 5년 상대생존율은 5년 전 대비 5.5%p 향상된 것으로 공개됐다.


남녀 전체에서 갑상선암(100.3%)이 가장 높은 생존율을 보였고, 전립선암(94.1%), 유방암(92.3%) 등이 높은 생존율을 보였다.


이에 반해 간암(33.6%), 폐암(26.7%), 췌장암(10.8%) 등은 상대적으로 낮은 생존율을 보였다.


◇암환자 161만명…폐암 국가검진·호스피스 시범사업 등




지난 1999년부터 2015년까지 우리나라 암 환자수는 161만 1487명에 달한다. 암은 우리나라 사망원인 1위이기도 해 사회적인 부담도 상당하다.


이에 복지부는 지난해 마련한 ‘제3차 암관리종합계획’에 따라 폐암·호스피스 등에 대한 시범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4월 폐암 국가검진 도입 가능성을 위한 시범사업을 진행했다. 해당 사업은 55세~74세까지 고위험군 흡연자에 대해 저선량 CT를 활용한 폐암검진을 하는 것이다.


또 말기암 환자와 가족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중앙호스피스센터와 권역호스피스센터 등 호시피스 시범사업도 진행 중이다.


해당 시범사업의 효과·모델 다양화 등은 내년에 논의될 예정이며, 평가를 기반으로 복지부는 사업 확대를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고재우기자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병원별 위암 등 5대암 통합평가 무기한 '연기'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조병호 팀장(경희의료원 직업환경의학과), 고용노동부 장관 표창
김세중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신장내과), 네이처 자매지 '사이언티픽 리포트' 편집위원 위촉
천종기 씨젠의료재단 이사장, 한양대 발전기금 5억원
추무진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 이사장(前 대한의사협회장), 대한민국 공헌대상
식약처 소비자위해예방국 통합식품정보서비스과장 김재선 外
(주)라디안큐바이오 닥터버블, 대한민국 고객만족 브랜드 대상
길병원, 우수전공의 조혜정(내과) 이기웅(안과) 한대근(정신건강의학과)
데일리메디 신입·경력 취재기자 및 광고·영업 경력직
김명정 신임 대한의료기기산업협회 상근부회장
김기택 신임 경희대의료원장
대한유방갑상선외과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투쟁기금 300만원
이윤석 교수(서울성모병원 대장항문외과), 아태수술감염학회 최우수 구연학술상
김제우 원장(연세우리소아청소년과의원) 부친상-이혜원 명예교수(연대 간호대) 남편상
김현진 교수(서울아산병원 산부인과)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