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1월22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장기매매 알선 금고형 사람 공공조직은행 근무 논란
올 국정감사서 지적, 복지부 “조직은행 특별감사 진행 중”
[ 2017년 12월 15일 05시 33분 ]

올해 국정감사에서 장기매매를 알선한 전력으로 논란이 됐던 S모 씨가 한국공공조직은행(이하 조직은행)에 여전히 고위 직급으로 재직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14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지난 2006년 장기매매를 알선한 혐의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유죄 확정을 받은 S씨가 한국인체조직기증원(이하 기증원)과 한국인체조직기증지원본부(이하 기증지원본부)가 통합돼 출범한 조직은행에 근무하고 있다.

조직은행은 통합 출범 과정에서 기증원과 기증지원본부 인력을 고용 승계했고, 이 과정에서 S씨도 조직은행에 합류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S씨는 금고(禁錮)형 이상의 판결을 받았고, 더욱이 그가 저지른 범죄가 조직은행 업무와 유관하다는 점에서 도덕적인 비판은 피할 수 없을 전망이다.


인도주의실천의사협회 정형준 정책국장은 “조직은행은 인체조직을 관리하는 곳이기 때문에 일반 공무원보다 범죄이력에 대해 더 엄격해야 한다”며 “범죄 이력이 있는 분들이 유사한 업무를 보는 기관에서 일한다면 조직 관리에 대한 신뢰도에 영향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해당 사안을 감사 중인 복지부 관계자도 “S씨 입사는 지난 2010년도에 이뤄졌는데, 조직은행 규정이 만들어진 해는 2014년 2월이라 처벌근거가 없었다”며 “당시에 조직은행 내부에서도 입사여부를 놓고 논란이 있었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또 현재 조직은행의 장(長)이 공석이기 때문에 ‘인사권’을 행사하기도 어렵다.


더불어민주당 정춘숙 의원실 관계자는 “인사위원회나 기관에서 인사권을 행사하는데 해당기관은 기관장이 공석상태라 (파면)결정에 대해 책임질 사람이 없다”며 “도덕적 비판은 피할 수 없고, 채용절차에 대해 복지부에서 살펴보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한편 금년도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공공조직은행은 ▲S국장의 장기매매 범죄 전력과 채용과정 ▲인체 기증을 도축과 비교해 물의를 일으킨 J 모 계약직 단장 ▲2억 7500만원 연구용역 ▲기록물 임의 훼손 등이 논란이 됐다.


이와 관련해서 복지부 박능후 장관은 "해당 사안에 대해 특별감사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복지부 특별감사 결과는 이달 내에 발표될 것으로 알려졌다.

고재우기자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이식 부적합 인체조직→연구목적 재활용 가능 추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제13대 이사장에 유한양행 이정희 사장
계명대 동산의료원 2018년도 임상교수요원 및 전임의 초빙
대한진단검사의학회 한경자 회장 취임
GSK 홍유석 사장, 캐나다 대표·줄리엔 샘선 한국법인 사장
(주)장충동왕족발 신신자 대표, 충남대병원 발전기금 5000만원
이수택 교수(전북대병원 소화기내과), 소화기내시경학회 신임회장 취임
신용호 보건복지부 장애인권익지원과장
메드트로닉 아태 총괄대표 이희열 사장
배이근·준호 父子(원조젓갈직판장), 전북대병원 발전기금 1000만원
임채승 고대구로병원 교수, 진단기술 공모전 최우수상
오원만 전남대 치의학전문대학원 교수 장모상
동준배 범양의료기기 이사 장인상
이상규 연세대 보건대학원 부원장 부친상
정한철 서울아산병원 영상의학팀 차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