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0월16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연세의료원, 200명 정규직 전환 이견···'직종' 난항
권미경 노조위원장 “기능직 노조원들 혜택 봐야"···사측 "상호 납득 결과 노력"
[ 2017년 12월 14일 05시 30분 ]

지난 8월 31일 임금 및 단체협약을 통해 200명 정규직 전환에 합의했던 연세의료원(의료원)과 연세의료원 노조(노조)가 전환대상 ‘직종’을 두고 이견을 보이면서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다.


13일 권미경 연세의료원 노조위원장(더불어민주당 서울시의원)은 데일리메디와의 통화에서 “비정규직 TFT가 직접 고용계약직에 대한 정규직 전환을 논의하고 있지만, 지원직 직종 포함여부를 두고 합의에 이르지 못 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원직 직종이란 환자 이송이나 혈액·수액 등 임상에 필요한 검체를 이송하는 업무를 담당하는 인력이다. 또 의료원 내에는 간호조무사가 없고 간호보조원을 두고 있는데, 이들 직접 고용계약직과 파견·용역 근로자를 포함할 경우 그 수가 2000명 정도 된다.


이는 의료원만의 특수한 상황이 아니라 IMF 이후 거의 모든 병원이 간호 지원업무 직종을 외주화한 데 따른 결과다. 해당 직종에 종사하는 인원들은 오랜 기간 동안 정규직 전환 대상에서 배제돼 왔다.


노조는 의료원 회기가 끝나는 오는 2월 28일까지 명확한 결과를 도출해 낸다는 계획이다.


권 위원장은 “지난 20년 동안 하지 않았던 기능직 직종의 정규직 전환을 위해서는 결단이 필요하다”며 “기능직 직종에 종사하는 인원들도 환자 안전을 위한 ‘직접적인 업무’를 수행하고 있는 만큼 반드시 관철시키겠다”고 강조했다.


다만 이번 정규직 전환이 200명에 그치는 것은 아쉬움으로 남았다. 2000명에 가까운 직접 고용계약직과 파견·용역 근로자의 10%에 불과한 수치이기 때문이다.


또 200명이라는 숫자는 신촌세브란스병원, 강남세브란스병원, 용인세브란스병원 등의 대상자를 모두 포함한 숫자다.


권 위원장은 “물론 2000명에 가까운 이들 중 200명만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것은 아쉬운 부분이다”면서도 “그래도 지원직 직종을 포함한 정규직 전환이라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향후에도 비정규직 없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의료원 측은 "정규직 전환범위, 직종 등 서로 납득할 수 있는 결과를 만들기 위해 현재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고재우기자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사립 연세의료원, 대규모 '정규직 전환' 검토 촉각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문창택 교수(건국의대 신경외과교실), 대한신경외과학회 차기 회장
이선영 교수(전북대병원 방사선종양학과), ICHS 2018 우수연구자상
성내과의원 김성식 원장 장녀
이도경 건양대병원 교수, 대한관절경학회 '최우수 구연상'
김우경 길병원 교수, 대한신경외과학회 차기 이사장
우정택 교수(경희의료원 내분비내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심승혁 교수(건대병원 산부인과), 대한산부인과추계학술대회 학술상
한국원자력의학원 박선후 의료기획조정부장
서울스타병원, 조우신 대표 병원장(前 서울아산병원 정형외과 교수) 취임
근로복지공단 인천병원장에 김우경 前 고대의료원장
이장근 시티성형외과 원장, 충남대병원 발전기금 1억
한영근 교수(보라매병원 안과), 유럽백내장굴절수술학회 연구자상
김재규 교수팀( 중앙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대한내과학회 우수논문상
순천향대서울병원 김현건 교수(소화기내과), 대만소화기학회 강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