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0월19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4월 실패 온종합병원, 서남대 인수 '재도전'
교육부 폐쇄 방침 속 '정상화계획서' 제출 예정···회생여부 관심
[ 2017년 12월 05일 10시 45분 ]

최근 서남대학교에 교육부의 폐쇄명령 행정예고가 내려진 가운데 온종합병원이 서남대 인수전에 다시 뛰어들며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지난 4일 서남대 관계자 등에 따르면 교육부의 행정예고 기간이 마무리되는 오는 12월7일 전까지 온종합병원이 새로운 ‘정상화계획서’ 제출을 추진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서남대 관계자는 “지난 3월 서울시립대, 삼육대와 경쟁했던 온종합병원이 법인에 정상화계획서를 제출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4월 온종합병원은 서남대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과정에서 탈락의 고배를 마신 바 있다.
 

이 관계자는 “4일 법인에 접수됐고 이사회에서 심의를 하게 될 것”이라며 “최대한 6일 오전까지 승인을 부탁했다. 이후 교육부에 바로 접수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온종합병원은 지난 4일 서남대 교직원, 남원시, 남원시의회 관계자 등과 '서남대학교 정상화를 위한 상호협력 상생 협약'을 체결했다.
 

교육부는 지난 11월 고등교육법 제62조에 따라 서남대학교에 대한 학교폐쇄 방침을 확정하고 이에 따른 후속 절차로 20일 간 행정예고 진행을 밝혔다.
 

행정예고가 마무리 되는 기간은 오는 7일이며 이후 법인 및 대학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청문 절차를 진행한다.
 

청문 절차가 완료되면 12월 중 최종 대학폐쇄 명령과 동시에 2018학년도 학생모집 정지 조치를 하고 해당 대학 소속 학생들에 대한 특별 편입학을 지원할 예정이다.
 

다만, 서남학원 최종 대학폐쇄 명령은 법인해산 명령도 포함하게 된다.
 

교육부 관계자는 “현재(4일 오후 3시경)까지 교육부에 제출된 서남대 정상화계획서는 없다”고 언급했다.
 

그러나 이같은 상황 속에서 학생들 사이에서는 제대로 된 수업을 받을 수 있는 환경 조성이 가장 필요하다는 반응도 나오고 있다.
 

서남의대 한 학생은 “(교육부 폐쇄 명령 관련) 이미 예상했던 현상이다. 크게 동요되는 분위기는 없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는 “이러한 부분보다 다음 학기부터 수업을 받을 수 있을지가 가장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윤영채기자 ycyun95@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폐쇄 절차 돌입 서남대, 전 교직원 사직서 제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학선 교수(강남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대한정형외과학회 차기 이사장
대한외상인터벤션영상의학회 초대 회장에 김창원 교수(부산대병원) 취임
추일한 교수(조선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복지부장관상
고상훈 교수(울산대병원 정형외과) 견주 관절 분야 학술업적상
석세일 교수(상계백병원 척추센터) 亞 최초 세계척추측만증학회 평생공로상
김정민 교수(중앙대병원 신경과), 대한뇌졸중학회 우수구연상
문창택 교수(건국의대 신경외과교실), 대한신경외과학회 차기 회장
이선영 교수(전북대병원 방사선종양학과), ICHS 2018 우수연구자상
성내과의원 김성식 원장 장녀
이도경 건양대병원 교수, 대한관절경학회 '최우수 구연상'
김우경 길병원 교수, 대한신경외과학회 차기 이사장
박찬원 목포세안종합병원 대표원장 부친상
이재룡 인덕정형외과 원장 부친상
이양근 前 전북대병원장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