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0월23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외과학회, '책임지도 전문의' 도입 본격화
이길연 수련이사 "내달 이사회 통과 후 수련병원별로 선임, 내년 3월 시작"
[ 2017년 11월 28일 05시 00분 ]

‘전공의법’의 본격적인 시행을 앞두고 수련환경 개선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는 가운데 대한외과학회가 책임지도 전문의 도입 준비를 본격화한다.
 

지난 27일 대한외과학회 관계자 등에 따르면 오는 2018년 3월께 책임지도 전문의 도입을 본격적으로 시작할 계획인 것으로 확인됐다.
 

대한외과학회 이길연 수련이사[사진]는 “책임지도 전문의 관련 안은 마련됐고 조금 수정을 해 다음 달 이사회 통과를 한 후 수련병원별로 전문의 선임이 이뤄질 계획”이라며 “교육 과정을 거쳐 내년 3월부터 시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공의 수련제도의 전면 개편을 추진 중인 대한외과학회는 그간 전공의 교육을 담당하는 교수와 이를 총괄하는 책임지도 전문의 도입을 준비해왔다.
 

이길연 수련이사는 “현재 지도 전문의가 있지만, 각 병원마다 책임지고 역량을 평가할 인력의 필요성을 반영해 책임지도 전문의 도입 논의를 시작하게 됐다”고 취지를 밝혔다.
 

‘전공의의 수련환경 개선 및 지위 향상을 위한 법률안(전공의법)’의 본격 시행을 앞두고 복지부가 수립해야 하는 전공의 종합계획에 지도 전문의를 관리할 수 있는 책임지도 전문의의 필요성을 강조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최근 열린 ‘전공의 종합계획 수립을 위한 공청회’에서 대한의학회 박시내 수련교육위원은 “전공의 종합계획에도 책임지도 전문의 제도가 필요하다는 내용이 포함돼야 한다고 제안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같이 전공의 수련환경의 질적 개선이 중요해지고 있는 분위기 속에서 대한외과학회가 도입하게 될 책임지도 전문의는 다양한 역할을 하게 된다.
 

이길연 수련이사는 “책임지도 전문의가 하는 역할은 굉장히 다양하지만 전공의와 관련된 부분이 상대적으로 많다”며 “술기, 이러닝(e-learning), 자율평가 시험 등이 병원별로 잘 이뤄지고 있는지를 평가하게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길연 수련이사는 “이와 함께 수련을 잘 받을 수 있는 환경이 잘 조성되고 있는지에 대한 내용도 포함된다”고 덧붙였다.
 

대한외과학회는 이러한 과정을 통해 도입한 책임지도 전문의에 대한 피드백 과정도 활발히 진행할 계획이다.
 

이길연 수련이사는 “이 같은 내용을 종합해서 외과학회에 분기마다 보고하고 반기마다 관계자들이 만나서 토의하는 시간을 가질 것”이라고 전했다.

윤영채기자 ycyun95@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외과·흉부외과 등 “이러다가 다 죽는다” 곡소리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조일성 박사(원자력의학원), 국가표준 업무 식약처장 표창
최영륜 교수(전남대어린이병원 소아청소년과), 무등의림상
박기영 교수팀(대구가톨릭대병원 재활의학과), 대한신경근골격초음파학회 우수구연상
의료기기산업대상 박종관 교수(전북의대 비뇨의학교실)·DB Creative상 김효수 교수(서울대학교 첨단세포·유전자치료센터)外
이성진 교수(순천향대서울병원 안과), 용산구민대상 특별상
이기헌 분당서울대병원 교수, 세계가정의학회 우수연구상
대웅제약 홍보팀 이정석 과장
미라셀(주) 신현순 대표 장녀
대한전공의협의회 김일호상 수상자, 서울대병원 안치현 전공의·이상형 대위
배우 장동건·고소영 부부, 서울아산병원 소아환자 치료비 1억
유지현 교수(일산백병원 재활의학과) 대한신경근골격초음파학회 우수포스터상
김학선 교수(강남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대한정형외과학회 차기 이사장
대한외상인터벤션영상의학회 초대 회장에 김창원 교수(부산대병원) 취임
주정미 보건복지부 前 국장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