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1월22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난청 문제 풀려면 국가차원 종합적 대책 필요"
조양선 교수(삼성서울병원 이비인후과)
[ 2017년 11월 19일 17시 18분 ]

난청은 나이뿐만 아니라 성별이나 학력, 수입과 같은 사회경제적 요인에 따라 유병률이 달리 나타나고 병을 일으키는 요인들도 다양하다. 


결국 고령화 사회가 되면서 난청 인구가 늘어나 사회경제적 비용도 따라 증가하고 있는 만큼 사회적, 정책적으로 종합해 문제를 풀어가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최근에는 국민건강연구조사를 토대로 12세 이상 국민 1만845명을 대상으로 난청 유병율을 조사했다. 이번 연구는 국제청각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Audiology) 최근호에도 실렸다.


정상 고막 소견을 보이는 인구에서 양쪽 귀 중 잘 안 들리는 귀를 기준으로 난청 인구를 조사한 결과, 전체 21.9%가 난청의심 소견을 보였다. 우리나라 국민 10명 중 2명은 난청을 의심할 수 있다는 것이다.
 

물론 난청은 나이에 따라 직접적 영향을 받았다. 노화가 본격화되는 40대 이상을 따로 분석하면 유병률이 34.8%로 치솟는다.


같은 노년층이라고 하더라도 60대에서 70대로 넘어가면 유병률이 2.5배 늘어나는 것도 마찬가지 이유다. 70세 이상만 보면 81.9%가 난청 인구로 조사됐다.
 

나이 이외에도 성별도 난청과 관련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난청은 여성보다 남성에게서 더 흔했다.


40대 이상 7434명 가운데 남자의 경우 유병률이 40%로 여자 29.9%에 비하여 10% 가량 차이 났다. 상대 위험도를 따졌을 때 남자가 여자보다 확률적으로 47% 난청 발생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수입이나 학력처럼 난청과 무관해 보이는 개인의 배경환경도 관련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하위소득 계층의 유병율은 56.8%로 절반을 훌쩍 넘긴 반면 중위 계층은 32.9%, 상위 계층은 23.1%로 급감했다.


학력을 기준으로 봤을 때도 고졸 미만이 49.5%로 가장 높았고, 고졸은 26.8%, 전문학사 이상은 18%로 학력상승에 따라 유병율이 감소했다.


이러한 난청을 발생시키는 원인으로는 △직장 내 소음 △우울감 △빈혈 △뇌졸중 치료력 △흡연 등 5가지가 지목됐다.


난청 발생 요인을 종합분석 한 결과, 다른 조건이 같다면 소음에 지속적으로 노출돼야 하는 환경에서 일하는 경우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난청 발생 위험이 1.28배 높다.


또 2주 이상 우울감이 지속된 경우 1.29배, 뇌졸중 발생 이력이 있으면 1.72배 증가했다. 빈혈 또한 난청 유발 요인 중 하나로 꼽혀 빈혈이 있으면 발생 위험이 1.36배 더 상승했다.


특히 흡연은 그 자체로 난청 발생위험을 1.36배 높이고, 20갑년을 기준으로 그 이상인 경우 1.55배까지 키웠다.

난청을 단순히 질병 그 자체만 바라보면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어렵다는 것을 연구를 통해 증명한 셈이다. 


고령화 사회가 되면서 난청 인구가 늘어나 사회경제적 비용도 따라 증가하고 있는 만큼 사회적, 정책적으로 종합해 문제를 풀어가려는 노력이 절실한 상황이다.

데일리메디 dailymedi@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제13대 이사장에 유한양행 이정희 사장
계명대 동산의료원 2018년도 임상교수요원 및 전임의 초빙
대한진단검사의학회 한경자 회장 취임
GSK 홍유석 사장, 캐나다 대표·줄리엔 샘선 한국법인 사장
(주)장충동왕족발 신신자 대표, 충남대병원 발전기금 5000만원
이수택 교수(전북대병원 소화기내과), 소화기내시경학회 신임회장 취임
신용호 보건복지부 장애인권익지원과장
메드트로닉 아태 총괄대표 이희열 사장
배이근·준호 父子(원조젓갈직판장), 전북대병원 발전기금 1000만원
임채승 고대구로병원 교수, 진단기술 공모전 최우수상
오원만 전남대 치의학전문대학원 교수 장모상
동준배 범양의료기기 이사 장인상
이상규 연세대 보건대학원 부원장 부친상
정한철 서울아산병원 영상의학팀 차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