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9월30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산 만성질환자 원격 모니터링시스템 해외진출 검증
라이프시맨틱스, 이달 獨 개최 ‘메디카’서 공개
[ 2017년 11월 15일 17시 12분 ]
 


상용화를 앞둔 국산 만성질환자 원격 모니터링 시스템이 해외 박람회에서 공개돼 미국 진출을 위한 시장성을 검증받게 됐다.
 
디지털 헬스 전문기업인 주식회사 라이프시맨틱스(대표 송승재)는 지난 11월13일부터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 최대 규모 의료기기 박람회인 ‘메디카(MEDICA) 2017’에 참가해 만성질환자 원격 모니터링 시스템 ‘에필 케어(efil care)’를 선보였다고 밝혔다. 
 
에필 케어는 IoT 헬스케어 기기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연동해 수집된 만성질환자의 PHR 데이터(환자 개인의 의료 및 생체·유전체 정보)를 바탕으로 의료진이 환자의 건강관리에 개입하는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다.
 
특히 라이프시맨틱스의 PHR 플랫폼인 ‘라이프레코드(LifeRecord)’로 환자 데이터를 수집, 저장, 관리해 국제표준에 따른 기술적 안정성과 안전성이 담보된 서비스를 제공한다.
 
라이프레코드에는 의료정보의 전자적 교환을 위한 국제표준 최신버전인 ‘HL7 FHIR’가 적용돼 모바일과 클라우드, IoT 등 다양한 ICT 환경에서 이 표준을 따르는 모든 기기와 의료용 소프트웨어의 데이터를 연동한다. 
 
에필 케어의 중증질환자용 버전인 ‘스마트Rx’의 경우는 지난해 서울아산병원과 삼성서울병원 등에서 환자 392명 및 의료진 39명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제공한 결과 의료진 평균 85%, 환자 평균 95%가 서비스에 만족도를 보였다.
 
1차 의료기관의 만성질환자 관리를 지원하는 이 솔루션에는 모바일과 클라우드, IoT(사물인터넷) 등 다양한 ICT(정보통신기술) 환경에서 개인건강기록(PHR, Personal Health Record) 데이터 호환과 보안을 위한 여러 국제표준들이 적용돼 국산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 수출 경쟁력의 가늠자가 될 것으로 보인다.
 
라이프시맨틱스는 이번 메디카 이후 에필 케어의 국내 상용화와 함께 미국시장 진출을 계획하고 있다.
 
라이프시맨틱스 안시훈 사업본부장은 “에필 케어는 환자에게 질환 관리를 강요하기보다 스스로 행동하도록 유도하고 의료진이 유연하게 개입하도록 돕는 행동과학 기반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로, 만성질환자의 건강관리에 강력한 동기를 부여해줄 수 있다”며 “올해 메디카에서 에필 케어의 시장성을 검증 받은 뒤 미국 시장 진출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해진기자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찬덕 교수(경북대병원 신장내과), 대한신장학회 학술상
강덕현 교수(서울아산병원 내과), 서울시의사회 제53회 유한의학상 대상 外
이일옥 교수(고대구로병원 마취통증의학과), 한국인 첫 세계마취과학회연맹 평의원
복지부 보건의료기술개발과장 현수협·첨단바이오의약품심의委 사무국장 정은영 外
강대식 부산광역시의사회 회장 장남
강형진 교수(서울대병원 소아청소년과), 대한조혈모세포이식학회 선도연구자상
계봉현 교수(성빈센트병원 대장암센터장), 대한대장항문학회 최우수 구연상
채유라 교수(여의도성모병원 신장내과), 한국정맥경장영양학회 우수 연제상
김광균 교수(건양대병원 정형외과), SCI 국제학술지 논문 2편 게재
금아산업, 인하대병원 발전기금 5000만원
김재왕 내과의원 원장(경북의사회 대의원회 의장), 안동시 자랑스러운 시민상
이제중 교수(화순전남대병원 혈액내과), 대한조혈모세포이식학회 학술상
용인세브란스병원, 디지털경영혁신대상 과기부장관상
서울백병원 박현아 종합건강증진센터소장·상계백병원 심규홍 신생아실장 外