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7월17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스마트폰병 'VDT증후군' 5년간 2000만명 진료
[ 2017년 11월 10일 18시 28분 ]

현대인의 스마트폰과 컴퓨터 사용량이 늘어나면서 이로인한 'VDT(Visual Display Terminal) 증후군'으로 진료받는 국민도 5년새 2000만명에 달했으며 이로인한 진료비가 무려 5조 387억원으로 추정.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기동민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건강보험공단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VDT 증후군 진료 국민은 해마다 꾸준히 늘어 7.7%의 증가 추세를 기록. 연도별로는 2012년 381만명, 2013년 393만명, 2014년 399만명, 2015년 402만명, 2016년에는 410만명으로 집계. 진료비 역시 지속적으로 많아지면서 2012년 9,444억 원에서 2013년 9,787억 원으로 3.6% 증가. 이어 2014년에는 1조129억 원, 2015년에는 1조348억 원으로 늘어났고 작년 2016년는 총 1조677억 원으로 추계.


기동민 의원은 "VDT증후군은 변화된 사회환경에서 파생되는 대표적인 현대인 병으로 알려져 있다"면서 "해당 증후군의 원인으로 꼽히는 스마트폰과 컴퓨터가 일상생활의 필수요소로 자리 잡은 만큼 바뀐 시대상황에 발맞춘 보건당국의 예방 홍보 및 치료 정책 시행이 필요하다"고 강조.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김민우기자 kircheis86@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희철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KAMC) 이사장 연임
중앙병원 제4대 병원장 한치화(前 가톨릭의대 교수) 취임
천세영 광동제약 의약개발본부 전무
롯데GRS(주), 강동경희대병원에 사랑나눔 기금 500만원
복지부 보험급여과장 이중규·정신건강책과장 홍정익 外
전북대병원 진료처장 김정렬·기획조정실장 이승옥 교수 外
인하대병원 이하영 교수, 亞초음파의학회 학술상
임희진 교수(한림대한강성심병원 신경과), 대한수면연구학회 최우수학술상
영남대의료원, 대구의료관광 활성화 유공표창
신현백·정연준 교수팀(전북대병원 소아외과), 소아외과학회 우수포스터 발표상
윤영은 교수(한양대병원 비뇨의학과), 대한복강경·내시경수술학회 '최우수 심사위원상'
김수림 교수(국제성모병원 산부인과), 비뇨부인과학회 구연 부문 학술상
이주명 교수(삼성서울병원 순환기내과), 두산연강재단 의학논문 학술상
김정수 前 대한의사협회 법제이사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