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1월21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매각설 불구 '경력 영업사원' 채용 CJ헬스케어
작년보다 인원 늘어, 그룹 "매각하더라도 구조조정 거의 없도록 할 것"
[ 2017년 11월 10일 11시 56분 ]
매각설로 뒤숭숭한 CJ헬스케어가 당초 계획대로 올해 말까지 경력직 영업사원을 채용한다.
 
CJ그룹은 올해 4월부터 12월 말까지 'CJ헬스케어 Pharma Sales 우수경력사원'을 두 자릿수 규모로 모집한다고 밝혔다.
 
경력사원은 종합병원이나 로컬 경로를 통해 전문의약품을 판매하고, 신규 고객을 확보하는 일을 주로 한다. 자격조건은 전문의약품 영업경력 만 3년 이상이다.
 
그러나 채용 모집이 진행되고 있는 와중에 CJ그룹이 CJ헬스케어에 대한 공개 매각 의사를 밝히는 공시를 냈다.
 
연일 업계를 강타하는 매각설 뉴스에 CJ헬스케어 내부 직원들조차 혹시나 모를 구조조정에 대해 불안감을 느끼고 있는 상황에서, 이직을 고민하던 일부 영업사원들은 직장의 안정성이나 처우 등의 문제로 고민이 깊어지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 CJ그룹 관계자는 "CJ헬스케어 경력직 영업사원 모집은 매각설과 무관하게 원래 계획대로 진행되기 때문에 걱정할 필요가 없다""퇴직으로 인한 인원 공백과 사업 진행을 위해 필요한 추가 인원을 책정해 채용하는 것이며, 만약 매각을 진행하게 되더라도 구조조정은 거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CJ헬스케어도 구체적인 채용 인원 수를 밝힐 수는 없지만 지난해보다 많은 인원을 채용할 계획이다. 채용 진행 과정에서 매각설이 터지긴 했지만, 뚜렷한 결론이 나온 것이 아니기에 일단은 계획대로 경력 영업사원을 모집한다는 방침이다.
 
CJ헬스케어 관계자는 "회사가 매각을 앞두고 채용을 진행하는 엇박자 행보를 하고 있다는 식의 해석은 지양해달라""회사 미래가 어떻게 결정되든 간에 지금 운영하고 있는 여러 사업에 필요한 우수한 인원을 충원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본사)확인이 필요하지만 지난해보단 더 많은 인원을 선발할 계획"이라며 "구체적인 수치나 규모는 공고에 난 내용 이외는 말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양보혜기자 boh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매각 추진 지분가치 1조 CJ헬스케어 주인 누가될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남대병원 진료처장 남종희·기획조정실장 김윤현 外
유한양행 이정희 대표, 한국 전문경영인 대상
서울醫 대의원회 의장단 전문위원, 의협회관 신축기금 1000만원
복지부 이현주 해외의료사업과장·백형기 규제개혁법무담당관
순천향대, 보건산업 진흥 기여 복지부장관상
엄중섭 교수(부산대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 추계학술대회 우수초록상
백남선 이대여성암병원장, '제1회 한국을 빛낸 경영대상' 의료부문 대상
김화숙 원장(김화숙 내과) 권철 원장(권철내과) 김지훈 원장(김지훈성형외과), 대한의사협회 공로패 外
김범준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신경과), 대한신경과학회 ‘SK 젊은연구자상’
엄경은 임상강사(건국대병원 재활의학과), 미국재활의학회 젊은연구자 포스터상
송창면 교수(한양대병원 이비인후과), 아태갑상선수술학회 최우수학술상
정진민 정내과 원장 모친상
신풍제약 최영선 홍보이사 모친상
JW중외제약 한현석 제품플랜트장(전무) 빙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