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2월20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코렌텍 "삼성서울·세종대와 차세대 인공관절 개발 추진"
금속 3D 프린팅기술 활용 무시멘트용 과제 선정
[ 2017년 11월 10일 11시 32분 ]
인공관절 개발전문기업 코렌텍이 삼성서울병원, 세종대학교와 함께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생체모방형 이종재질표면 금속적층기술 기반의 무시멘트용 인공관절 개발’ 과제 참여기관으로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과제를 통해 공동 개발하게 될 무시멘트형 인공관절은 수술 시 인공관절과 뼈가 접하는 부위에 적용되는 본시멘트(Bone Cement)가 초래하는 부작용을 최소화하고, 의사의 수술 편의성과 환자의 효익을 증대시키는 새로운 타입의 인공관절이다.
 
코렌텍은 이번 과제에서 자회사인 인스텍이 세계 최초로 개발한 DED(Direct Energy Deposition) 원천 기술을 바탕으로 이종재질 간 결합을 가능하게 하고, 적층 부위의 모재 물성변화를 최소화하는 기술을 접목시켜 차세대 무시멘트용 인공관절 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이번 과제는 2022년까지 5년간 진행되며, 코렌텍은 총 16억6750만원의 개발비를 지원받는다.
 
현재 무시멘트형 인공슬관절은 전체 슬관절 시장의 4%에 불과하지만, 향후 인공고관절 시장과 마찬가지로 대부분 이 제품으로 대체될 전망이다.
 
따라서 많은 다국적 기업이 무시멘트 인공관절 개발에 힘을 쏟고 있으나 표면처리가 까다로워 이종재질을 화학적으로 결합시키는데 한계를 보이고 있는 실정이다.
 
코렌텍은 자사의 원천 기술을 바탕으로 2년 내에 무시멘트형 인공슬관절을 출시하고, 이후 척추고정용 의료기기 제품 등에 적용할 계획이다.
 
이번 연구를 통해 상용화에 성공할 경우 다국적 기업의 무시멘트형 제품에 비해 합리적인 가격에 시장 공급이 가능해 기술력과 가격경쟁력을 갖춘 메이저 인공관절 제조업체로 도약할 계기가 마련될 것으로 전망된다.
 
코렌텍의 홍성택 대표는 “삼성서울병원, 세종대학교와 함께 인공관절 분야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고 글로벌 인공관절 업체로 도약할 계기를 마련했다”면서 “앞으로도 코렌텍은 독자적인 금속3D 프린팅 기술을 적극 활용해 우수한 기술력과 시장경쟁력을 갖춘 신제품 개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 말했다.
한해진기자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인국 (주)아이지종합건설 대표, 충남대병원 발전기금 5000만원
박민수 복지부 정책기획관·박현영 질병관리본부 유전체센터장
보건복지부 복지급여조사담당관 민영신·보험평가과장 홍정기 外
전북의사회 회장에 백진현 現대의원회 의장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 신임 원장
광주광역시 북구의사회 강신주 회장 연임
김문재 교수(인하대병원 신장내과), 대한투석혈관학회 발전 공로상
장지웅 교수(을지대병원 소화기내과), 알버트넬슨 평생공로상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권익위 부패방지 시책 4년 연속 ‘우수기관’
복지부 염민섭 부이사관(보건산업정책과장), 고위공무원 승진
이필수 전라남도의사회장 연임
성인영 서울아산병원 재활의학과 교수 시부상
심재선 탑페이스 성형외과 대표원장 부친상
김정자 前 적십자병원 간호부장 시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