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9월25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보호자·간호사 없이 초등생 생식기 임의검사 불가”
국가인권위, ‘학교건강검사규칙’ 준수 권고
[ 2017년 11월 10일 06시 18분 ]

국가인권위원(인권위)가 보호자의 동의 없이 초등생 생식기를 임의로 검사한 사건과 관련해 검진방법 및 주의사항을 준수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놨다.
 

인권위는 “해당 지역 교육감에게 학생들 비뇨기계 검진방법 및 주의사항을 준수하도록 지도·감독해야 한다는 의견을 표명했다”고 9일 밝혔다.
 

사건은 지난해 5월 A초등학교 4학년 학생 전체를 대상으로 한 건강검사에서 벌어졌다. 검진의사는 가림막 안에서 남학생들의 생식기를 만지며 검진을 했고, 이에 대해 ‘아동의 인격권 침해’라는 진정이 인권위에 접수된 것이다.
 

인권위 조사 결과에 따르면 학교와 건강검진 업체 간에 비뇨기계 검사에 대한 사전 협의는 없었다. 학교 측에서도 건강검진 업체나 검진의사에게 비뇨기계 검사 관련 주의사항을 공지하지 않았다.


하지만 교육부령인 ‘학교건강검사규칙’에 따르면 학생들의 비뇨기 검사는 비뇨·생식기 이상증상이 있거나 검진을 희망하는 자에 한해 검진을 실시할 수 있다. 또 비뇨기계 검진 시에는 반드시 보호자나 간호사가 함께 있어야 한다.


인권위 아동권리위원회는 “학교와 검진의사가 ‘학교건강검사규칙’의 비뇨기계 검진방법과 주의사항을 준수하지 않았고, 이에 따라 학생들이 성적 수치심이나 당혹감을 느낄 수 있었다”고 판단했다.

고재우기자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송민호 충남대병원장, 행안부장관 표창
최문희 과장(인천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근로복지공단 선정 올해 최고의사 닥터 컴웰(Dr. COMWEL)
장승호 교수(원광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GSK 신진의학자상
제1회 머크350 미래연구자상 원소윤 박사(충북의대) 外 2명
김옥경 서울대병원 코디네이터 복지부장관 표창
고태성 서울아산병원 어린이병원장
이석범 교수(단국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국무총리 표창
이은소 교수(아주대병원 피부과), 세계베체트병학회 학술이사 추대
대한의사협회 김대하 홍보이사·조승국 공보이사
최경효 교수(서울아산병원 재활의학과), 대한임상통증학회 이사장
유희석 교수(아주대병원 산부인과), 日 부인종학회 명예회원 위촉
김근창 천안우리병원 부원장 장인상
이상철 고려이비인후과 원장 장인상
이재원 부여성요셉병원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