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4월20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파업 한달 을지대병원·을지병원 '타결 가능성' 모색
노사, 7일 첫 자율교섭 갖고 이견 조율 등 탐색전
[ 2017년 11월 09일 05시 15분 ]

간호사 초봉 삭감 등 의료계 노동 환경의 개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좀처럼 화해의 형국이 보이지 않던 을지병원이 파업 시작 한달 여인(29일) 지난 11월7일 협상 국면에 들어서 향후 추이가 주목된다.


을지재단 산하 을지대병원(대전)과 을지대을지병원(서울)은 파업 29일째였던 지난 7일 첫 노사 자율교섭을 열었다.


이번 협상은 보건의료노동조합(이하 노조) 요구에 의해 열렸으며 파업 장기화를 막고 사태 해결을 위해 노사 양측이 교섭과 대화 필요성에 공감하면서 성사됐다는 전언이다.


노조 측은 “파업을 중단하지는 않고 사태 해결을 위한 교섭국면에 들어서는 것”이라며 “이번 교섭은 향후 대화와 사태 해결의 물꼬를 텄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세부 교섭 내용에 대해서는 노사 간 입장이 갈렸다.


노조 관계자는 “병원이 교섭에 힘을 싣지 않고 있다”며 “사측은 ‘재단 쪽으로 책임을 돌리면서 을지병원이 단독 결정권을 갖고 있지 않다는 말만 되풀이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현재로서 노조는 교섭의 끈을 놓지 않으려 하고 있다. 사측과의 대화를 위해 기자회견도 취소했다”며 “다만 사측이 교섭에 임하는 자세나 교섭 과정에 따라 파업은 지속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반면 을지병원 측은 이와 상반되는 주장을 내놓았다.


을지병원의 한 관계자는 “장기파업 이후 7일 오후에 처음으로 자율교섭이 있었고 8일에도 교섭의 장이 마련됐다”며 “노사 양측 간 의견을 좁히는 창구를 마련해나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양 병원의 기관장이 모두 교섭에 참여하고 있기 때문에 책임을 미루거나 결정권이 없다는 노조 측의 말은 이해하기 어렵다”고 반박했다.


그는 “현재 의료공백이 장기화되면서 외래 진료는 정상운영되고 있으나 입원과 수술에 지장이 있다”며 “진료과별로 상황에 따라 유동적으로 운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다영기자 allzer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박준영 을지재단 회장 겸 을지병원 이사장 '사퇴'
파업 을지의료원···좁혀지지 않은 노사 입장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덕현 중앙의대 교수, 환인정신의학상 학술상
비브라운 코리아, 신임 대표이사 스테판 소이카
김유진 교수(대구가톨릭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대한뇌신경마취학회 우창학술상
김정우 교수(원광대병원 정형외과), 대한견주관절학회 CISE 우수연구자상
허륭 교수(인천성모병원 신경외과), 대한정위기능신경외과학회 회장
남도현 교수(삼성서울병원 신경외과), 제51회 유한의학상
최진규 교수(여의도성모병원 신경외과), 대한정위기능신경외과학회 학술상
장재우 대한성형안과학회 회장 취임
조빈 교수(서울성모병원 소아청소년과), 대한혈액학회 차기 이사장
강지언 제주 연강병원장 대통령 표창
김동민 교수(조선대병원 감염내과), 보건의날 국무총리 표창
강윤숙 정직한경희한의원장 부친상
신혜란 국민건강보험공단 거제지사 차장 모친상
은백린 교수(前 고대구로병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