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1월24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내 제약산업, 상위사 의존도 심화 '부익부빈익빈'
제약바이오協 "미래지향적 육성 위해 체질 개선 필요"
[ 2017년 11월 08일 17시 20분 ]

국내 제약산업이 상위 제약사에 대한 높은 의존도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최근 제약산업 및 입법동향 정책보고서를 통해 금융감독원 공시자료를 기반으로 상위 59개 상장 제약사들의 5년간(2012~2016년) 성장지표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분석 대상 59개사는 2015년 매출액 기준 매출액 2000억원 이상 19개 제약사(상위그룹), 1000억원 이상 2000억원 미만 20개 제약사(중위그룹), 1000억 원 이하 20개 제약사(하위그룹)으로 분류했으며, 해당 그룹별 매출액과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 수출액 등을 분석한 것이다.

우선, 상장 제약기업 59개사의 최근 5년간 매출액은 2012년 10조 1713억원에서 2013년 11조 164억원, 2014년 12조 8452억원, 2016년 15조5873억원을 기록했다. 매년 10.3%의 매출액 증가율을 보였다. 



특히 상위그룹 매출액은 2012년 7조원에서 2016년 11조원대로 급증했다. 이에 반해 중위그룹 매출액은 2조원대, 하위그룹 매출액은 1조원대에 머물렀다. 즉, 상위 그룹 제약사가 총 매출액의 7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실정이다. 

수출액에서도 제약사 규모별 쏠림현상이 두드러졌다.  

제약기업 연도별 수출액은 2012년 1조138억원에서 2015년 2조2246억원을 기록했지만, 2016년 1조8500억원으로 하락했다. 중위그룹과 하위그룹의 수출액 증가 약진에도 불구하고, 상위그룹의 수출이 부진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연구개발비 분야에서도 쏠림현상이 나타났다. 총 연구개빌비는 2012년 8000억원대에서 2016년 1조2136억원을 기록했고, 이 중 상위그룹의 매출액은 2012년 6000억원에서 2016년 9000억원대로 상승하며 전체 연구개발비의 77%를 차지했다. 반면 중위그룹은 1000억원대, 하위그룹은 1000억원 미만이었다.

제약바이오협회 측은 "국내 제약기업들은 상위그룹이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형태"라며 "제약산업을 육성하려면 중위 및 하위그룹 제약사의 실적이 늘리는 등 체질 개선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양보혜기자 boh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재현 교수(서울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아시아심폐마취학회 차기회장
김지택 교수(중앙대병원 안과), 美안과학회 최우수 학술상(포스터)
하나로내과의원, 충남대병원 발전기금 5000만원
임학 고신대복음병원장, 한국 월드비전 고액 후원자 모임 '비전소사이어티' 회원 가입
임수 교수(분당서울대병원 내분비내과), 미국내분비학회 잡지 JCEM 편집위원 위촉
박민현 교수(성바오로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미국소아청소년 정신의학회 국제학술상
김상훈 제주한라병원 부원장, 한국보건산업진흥원장 표창
국립중앙의료원 진범식 감염병센터장, 대통령 표창
김종윤 행정부장(익산한방병원), 원광대병원 행정처장
서울시의사회 제16회 한미참의료인상, 강성웅 교수(강남세브란스병원)·사랑의교회 봉사팀
박용주 대한병원협회 상근부회장 모친상
전철수 前 대한의사협회 상근부회장 모친상
민유홍 교수(세브란스병원 혈액내과) 장인상
이상민 창원 희연병원 재활의학과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