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2월21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회 방문 교육부 실무자 만난 서남의대 학생회
향후 대책 논의, “폐교 이후 학생들 학습권 최우선 고려” 요구
[ 2017년 11월 02일 06시 08분 ]

서남의대 학생회(회장 유태영, 이하 학생회)가 국회를 방문해 교육부 실무자와 ‘서남대 사태’에 대한 향후 대책을 논의했다.
 

학생회는 지난 10월 31일 교육부와의 논의에서 “학생들의 학습권이 그 무엇보다 우선되어야 한다”는 의견을 피력했다고 1일 밝혔다.
 

이날 유태영 학생회장을 비롯한 서남의대 학생회 학생들은 향후 교육부의 일정에 대해서 질의했고 “그 어떤 경우에도 개인의 노력과 무관한 유급 위험이 있는 상황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의견을 전달했다.
 

학생회에 따르면 교육부는 “11월 6일 3차 계고가 끝난 후 현장 방문 등의 일정을 통해 서남대가 폐교에 합당한 것인지 충분한 절차를 거쳐 판단하고, 12월 중순 경에는 폐교 결정이 내려질 것”이라는 입장을 내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남의대 학생회는 “폐교 이후 상황에 대해 학생들이 상당한 불안감을 갖고 있음을 강조했고 그 이유는 다음 학기 학생들의 교육이 어떠한 방식으로 이뤄지는지에 대한 명확한 내용이 없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더불어 “지난 8월 학생들이 주장했던 ‘일괄편입’에 대한 내용이 교육부에서 현실적으로 받아들이기 어렵다면 교육부가 주도적으로 교육과정이 비슷하고 학생들의 숫자가 늘어도 학습 환경이 적절히 유지될 수 있는 학교를 찾아야한다”고 주장했다.
 

유태영 학생회장은 “어떤 곳에서 교육을 받게 되더라도, ‘학생들의 노력과 무관하게 단순히 교육과정이 다르다는 이유로 유급을 당하는 상황’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에 교육부는 “원칙적으로는 인근 학교로 학생들을 편입시키는 것이 기본적인 방침이지만 학생들의 학습권에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영역을 좀 더 넓혀서 교육과정이 비슷한 학교를 찾아볼 수 있다”고 전했다.

윤영채기자 ycyun95@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폐교 결정 서남대 사태···한남대 변수 현실화될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