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1월23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충남대병원, 교수 성희롱·성추행 은폐 의혹"
민주당 김병욱 의원 "환자·간호사 등 대상 여러 건 발생, 검찰 수사" 촉구
[ 2017년 11월 01일 10시 00분 ]

 


 

충남대학교병원 성형외과 A 교수가 환자 및 간호사 등을 대상으로 성추행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31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김병욱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충남대병원 성형외과 A교수가 마취환자를 비롯해 간호사·간호조무사 등을 대상으로 상습적으로 성희롱 및 성추행을 했다는 제보가 들어왔다”고 밝혔다.
 

지난 8월 23일 충남대학교병원 성형외과 소속 B씨 등 3인은 A교수를 성희롱 가해자로 지목하고, 해당 병원에 성희롱 고충을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충남대병원에 접수된 조사자료 및 의견서 등에 따르면 A교수는 ▲수술 후 전신마취가 깨지 않은 환자를 대상으로 환자 바지를 들춘 후 손을 넣고 ▲타과 전공의를 포함해 성형외과 간호사·간호조무사에 대한 잦은 신체접촉 ▲의대생을 상대로도 성희롱 발언을 하는 등 부적절한 행동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제는 병원 측의 후속조치다. 충남대병원 겸직교직원이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의견서에는 다수의 성희롱적 발언 및 신체접촉 등 비위 사실이 인정됐다.
 

하지만 충남대병원은 병원 관계자와 피해 환자의 성추행 피해 혐의에 대한 증언만 받았을 뿐, 추가조사나 검찰 고발 등의 조치는 취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김 의원은 “병원 측에서 해당 교수의 비위 사실을 알고도 수사 의뢰를 하지 않았다는 것은 사건을 은폐한 것"이라며 “복수의 병원관계자 증원이 확보된 만큼 즉각 검찰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고재우기자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이번엔 세브란스···전공의 성추행·폭언 파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재현 교수(서울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아시아심폐마취학회 차기회장
김지택 교수(중앙대병원 안과), 美안과학회 최우수 학술상(포스터)
하나로내과의원, 충남대병원 발전기금 5000만원
임학 고신대복음병원장, 한국 월드비전 고액 후원자 모임 '비전소사이어티' 회원 가입
임수 교수(분당서울대병원 내분비내과), 미국내분비학회 잡지 JCEM 편집위원 위촉
박민현 교수(성바오로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미국소아청소년 정신의학회 국제학술상
김상훈 제주한라병원 부원장, 한국보건산업진흥원장 표창
국립중앙의료원 진범식 감염병센터장, 대통령 표창
김종윤 행정부장(익산한방병원), 원광대병원 행정처장
서울시의사회 제16회 한미참의료인상, 강성웅 교수(강남세브란스병원)·사랑의교회 봉사팀
박용주 대한병원협회 상근부회장 모친상
전철수 前 대한의사협회 상근부회장 모친상
민유홍 교수(세브란스병원 혈액내과) 장인상
이상민 창원 희연병원 재활의학과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