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1월23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임신 중 타이레놀 장기 복용, 아이 ADHD 위험↑"
노르웨이 연구팀
[ 2017년 10월 31일 15시 16분 ]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임신 중 해열진통제 아세트아미노펜(제품명: 타이레놀)을 오래 복용하면 태어난 아이가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D)를 겪을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노르웨이 보건연구원의 에이빈 위스트롬 박사 연구팀이 1999~2009년 사이에 태어난 11만4천744명과 어머니를 대상으로 장기간 진행한 조사 분석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헬스데이 뉴스가 30일 보도했다.
 

임신 중 아세트아미노펜을 29일 이상 복용한 여성에게서 태어난 아이는 아세트아미노펜을 전혀 사용하지 않은 여성이 출산한 아이에 비해 ADHD 진단율이 2배 높게 나타났다고 위스트롬 박사는 밝혔다.
 

임신 3개월, 3~6개월, 6~9개월 사이에 간혹 아세트아미노펜을 복용한 경우 아이들의 ADHD 위험은 17%, 39%, 46%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임신 중 아세트아미노펜을 복용한 기간이 1주일 이하인 경우는 아이들의 ADHD 위험이 오히려 약 10% 낮았다.

임신 이전의 아세트아미노펜 복용은 출산한 아이의 ADHD 위험과 연관이 없었다.
 

임신 중 아세트아미노펜을 사용한 여성은 5만2천707명(46.7%)이었고 전체 아이 중 2천246명(약 2%)이 ADHD 진단을 받았다.
 

이 연구결과에 대해 샌디에이고 캘리포니아대학의 크리스티나 체임버스 박사는 아이들의 ADHD 위험이 임신 중 복용한 아세트아미노펜 때문인지 아니면 아세트아미노펜 복용이 필요한 기저 질환 때문인지는 알 수 없다고 논평했다.
 

그러나 아세트아미노펜이 태아의 뇌 발달에 필요한 모체의 호르몬 분비에 영향을 미칠 수는 있다고 그는 덧붙였다.
 

ADHD 아이들은 한시도 가만히 있지 못하고 끊임없이 몸을 움직이고 조바심을 내고 말이 많은 증상을 보인다.

또 이상한 공상을 하고 잊거나 잃어버리는 일이 잦고 위험한 행동을 하며 조심성이 없고 유혹을 참지 못한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의사협회(AMA) 학술지 '소아과학'(Pediatrics) 온라인판(10월 30일 자)에 실렸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연합뉴스 skhan@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재현 교수(서울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아시아심폐마취학회 차기회장
김지택 교수(중앙대병원 안과), 美안과학회 최우수 학술상(포스터)
하나로내과의원, 충남대병원 발전기금 5000만원
임학 고신대복음병원장, 한국 월드비전 고액 후원자 모임 '비전소사이어티' 회원 가입
임수 교수(분당서울대병원 내분비내과), 미국내분비학회 잡지 JCEM 편집위원 위촉
박민현 교수(성바오로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미국소아청소년 정신의학회 국제학술상
김상훈 제주한라병원 부원장, 한국보건산업진흥원장 표창
국립중앙의료원 진범식 감염병센터장, 대통령 표창
김종윤 행정부장(익산한방병원), 원광대병원 행정처장
서울시의사회 제16회 한미참의료인상, 강성웅 교수(강남세브란스병원)·사랑의교회 봉사팀
박용주 대한병원협회 상근부회장 모친상
전철수 前 대한의사협회 상근부회장 모친상
민유홍 교수(세브란스병원 혈액내과) 장인상
이상민 창원 희연병원 재활의학과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