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0월18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진료수준 최고 빅5 병원, 응급실 환경은 '최악'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 "간이침대서 반나절 대기 등 최하위 수준"
[ 2017년 10월 30일 12시 10분 ]

서울대, 서울아산병원 등 일명 빅5병원의 응급실 환경이 전국 최하위 수준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상훈 의원(자유한국당)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2016년 응급의료기관 평가에 따르면, 빅5병원은 주요지표인 병상포화지수 및 중증상병환자 전체 응급실 재실시간 부문에서 평가대상 144곳 중 대부분 하위권에 머물렀다.


응급실 과밀화의 가장 중요한 지표인 병상포화지수의 경우(*100% 이상시 병상 진료 확률이 0%에 가까움) 서울대학교병원이 165.46%로 최하위였고 서울성모병원이 126.02%로 142위를 차지했다.
 

또한, 세브란스병원이 120.54%로 140위, 서울아산병원 128위(85.27%), 삼성서울병원 90위(47.29%)로 모두 하위권을 기록했다.
 

응급환자가 수술을 받거나 병실에 가기 전 얼마나 기다려야 하는지 가늠해 볼수 있는 중증상병환자 응급실 재실시간 결과도 유사했다.
 

서울대병원은 19.2시간으로 최하위(144위) 였고, 서울성모병원이 17.2시간으로 143위, 서울아산병원 14시간으로 137위, 세브란스병원이 13시간으로 134위, 삼성서울병원은 6.6시간으로 104위로 빅5 병원이 전부 100위 밖에 머물렀다.
 

빅5병원 응급실 내원환자는 병상보다 간이침대, 의자, 바닥 등에서 진료를 받을 가능성이 높고, 적게는 반나절부터 많게는 하루를 꼬박 대기해야만 순서가 찾아온다는 것이다.
 

김상훈 의원은“이번 조사는 응급환자의 빅5 쏠림현상이 응급실 환경의 질적 저하까지 유발하고 있음을 보여준다”며 “정부 평가결과가 현실을 정확히 반영하는지 의문이다. 양적 측면과 질적 측면을 적절히 판단할 수 있도록 평가방식의 개선이 요구된다”고  주장했다.

정승원기자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서울대병원, ‘응급실 전담교수 시스템’ 도입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추일한 교수(조선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복지부장관상
고상훈 교수(울산대병원 정형외과) 견주 관절 분야 학술업적상
석세일 교수(상계백병원 척추센터) 亞 최초 세계척추측만증학회 평생공로상
김정민 교수(중앙대병원 신경과), 대한뇌졸중학회 우수구연상
문창택 교수(건국의대 신경외과교실), 대한신경외과학회 차기 회장
이선영 교수(전북대병원 방사선종양학과), ICHS 2018 우수연구자상
성내과의원 김성식 원장 장녀
이도경 건양대병원 교수, 대한관절경학회 '최우수 구연상'
김우경 길병원 교수, 대한신경외과학회 차기 이사장
우정택 교수(경희의료원 내분비내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심승혁 교수(건대병원 산부인과), 대한산부인과추계학술대회 학술상
박찬원 목포세안종합병원 대표원장 부친상
이재룡 인덕정형외과 원장 부친상
이양근 前 전북대병원장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