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6월21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의대 3곳·약대 3곳·치대 2곳·한의대 5곳 '미달'
지역인재선발 기준 외면, 오영훈 의원 “지방대육성법 의무사항 개정”
[ 2017년 10월 30일 12시 03분 ]

고려대 약학대학(세종), 건국대 의학전문대학원(충청) 등이 지역인재선발 비율을 준수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오영훈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지방대로부터 입수한 ‘2015~2017학년도 지역인재 선발 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 2014년 7월 제정된 ‘지방대학 및 지역균형인재 육성에 관한 법률(지방대육성법)’ 이후 3년간 ‘해당지역 인재’ 모집 비율을 준수하지 않는 대학이 상당수 인 것으로 조사됐다.


지방대육성법은 의과대학, 한의과대학, 치과대학, 약학대학 등에서 해당지역 고교졸업자(예정자)를 30%이상 모집토록 권장하고 있다. 단, 강원도와 제주특별자치도는 15% 이상이다.


해당지역은 ▲충청권(대전광역시·세종특별자치시·충청남도·충청북도) ▲호남권(광주광역시·전라남도·전라북도) ▲대구·경북권(대구광역시·경상북도) ▲부산·울산·경남권(부산광역시·울산광역시·경상남도) ▲강원권(강원도) ▲제주권(제주특별자치도) 등이다.


오 의원에 따르면 최근 3년 동안 지방대 의·학계열 전체 합격인원 중 해당지역 인재 선발 비율은 2015년 38.1%에서 올해 41.9%로 증가 추세에 있었으나 약학대학(3곳), 의과대학(3곳), 치과대학(2곳), 한의과대학(5곳)은 기준에 미달했다.




약학대학 중 고려대(세종)는 전체 합격인원 30명 중 지역인재 3명(10%, 지난해 기준)만을 선발하는데 그쳤다.

인제대는 8명(26.7%), 원광대(25%)였다. 의과대학 중 울산대·대구가톨릭대·을지대 등이 각각 전체 합격인원 40명 중 지역인재 10명(25%)만을 뽑았다.


이외에도 강릉원주대 치과대학은 40명 중 1명만(2.5%)을 지역인재로 선발했고, 세명대 한의과대학은 40명 중 7명(7%)을 지역인재로 뽑는데 그쳤다.


아울러 지방대 전문대학원 3곳 중 1곳도 지역인재선발 비율을 준수하지 않는 것으로 공개됐다.


지방대육성법은 지방대 전문대학원도 해당지역 지방대 졸업자(졸업예정자 포함)를 20% 이상 모집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단 강원도와 제주도는 10% 이상이다.




건국대 의학전문대학은 40명 중 지역인재 5명(12.5%, 지난해 기준), 동국대 의학전문대학원은 34명 중 지역인재 6명(17.6%)를 선발했다.


오 의원은 “지방대육성법 시행 이후에도 지역인재 선발 현황이 저조한 이유는 법률이 ‘권고’에 머물러 있기 때문”이라며 “정부가 법률의 권고 사항을 의무 사항으로 바꿀 수 있도록 행정적 및 재정적 지원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재우기자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의과대학 지역학생 선발 50% 확대 ‘온도차’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연세이충호산부인과 이충호 원장 차녀
신풍제약 마케팅본부장 김혁래 상무
전국의사총연합 이동규(조은맘산부인과)·이수섭(아산재활의학과) 대표
윤승규 교수(서울성모병원 소화기내과), 대한간암학회 회장
국제라이온스협회 전주지역 연합회, 전북대병원 후원금 720만원
정명희 대구의료원 소아청소년과장 차남
김대용 국립암센터 국가암관리사업본부장
강대희 서울의대 교수, 서울대 총장 최종후보
CJ헬스케어 본사
김민경 연구원(국립암센터 암중개연구과), 진단유전학회 우수연제상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감사실 김옥봉 1급 승진 外
김종두 前 가천대길병원 비서실장 장인상
김종악 대전선병원 본부장 장인상
어환 교수(삼성서울병원 신경외과)·이순환 이백가정의원 원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