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1월19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강동성심병원, 3년간 '240억 임금체불' 논란
한정애 의원 "단일사업장 최대 금액으로 검찰 즉각 수사" 촉구
[ 2017년 10월 24일 09시 12분 ]

강동성심병원이 지난 3년간 240억원의 임금을 체불한 것으로 알려졌다. 뿐만 아니라 다년간 조기 출근을 강요하고도 시간외수당을 미지급하고 일부 근로자들에게는 최저임금도 안되는 급여를 지급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향후 논란이 예상된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한정애 의원(더불어민주당)은 고용노동부로부터 제출받은 '강동성심병원 근로감독 경과 및 결과' 자료를 공개, 이같이 지적했다.


자료에 따르면 강동성심병원에서 2015년부터 임금체불, 퇴직금 미지급 등 총 24건의 노동관계법 위반 진정 사건이 발생, 서울동부지청으로부터 올해 4월 근로감독을 받았다.


감독 결과 ▲간호조무사 등에게 최저임금미만 임금 지급 (164명,  2억원) ▲조기출근 따른 시간외수당 미지급 (1,726명, 110억원) ▲상여금의 통상임금 미반영에 따른 연장수당 등 제반수당 부족 지급 (1,726명, 128억원) 등의 노동법 위반 행위가 적발됐다.


강동성심병원은 체불임금 산정 과정에서 서울동부지청의 임금관련 자료 제출 요구에 거부하다가 7월 27일 압수수색까지 받았다.


아울러 법 위반에 따른 처벌을 면하려 직원들에게 탄원서를 강요하기도 했으며 이를 견디다 못한 직원들이 다시 노동지청에 진정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이번 강동성심병원의 240억 원 임금체불은 노동부가 생긴 이래 단일 사업장에서 발생한 최대 체불액으로 조사 대상이 파견 및 용역 업체 소속 등 간접고용 직원들이 제외돼 있어 실제 피해 대상과 피해액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는 것이 한정애 의원의 설명이다.


한정애 의원은 "24건의 임금체불 민원이 제기됐다는 것은 강동성심병원의 임금체불이 악의적이고 반복적임을 보여주는 것으로 검찰은 즉각 구속 수사를 해야 할 것"이라며 "상습임금체불 사업주는 징벌적 배상금을 물릴수 있도록 관련 법 개정안을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김민우기자 kircheis86@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울산시의사회 제21회 울산의사대상, 홍은석 교수(울산대병원 응급의학과)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신임 회장에 원희목 前 회장 선임
한국여자의사회, 제17회 한미참의료인상
부산시의사회 제37회 의학대상 학술상, 성시찬 교수(부산대병원 흉부외과)·조경임 교수(고신대복음병원 내과) 外
박영관 세종병원 회장, 대한수혈대체학회 감사패
서울하이케어의원 김태희 원장, 싱가폴 의사 대상 하이푸 강연
한국원자력의학원 김광석 방사선의생명연구부장
양종철 교수(전북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대한불안의학회 학술상
정양국 교수(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대한미세수술학회 이사장 취임
배용찬 교수(부산대병원 성형외과), 대한성형외과학회장 취임
임군일 교수(동국대일산병원 정형외과), 세계퇴행성골관절염학회 차기회장
김충종 교수(이대목동병원 감염내과), 대한감염학회 우수연제상
민경만 삼성의료원 시설부장 장모상
전영구 한미약품 고문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