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1월24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2008년→2016년 의약품 부작용 '18배' 증가
양승조 위원장 "부작용 줄이기 위한 제도적 지원 필요"
[ 2017년 10월 17일 11시 49분 ]


지난해 의약품 부작용 보고 건수가 2008년과 비교할 때 18배 가까이 증가해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양승조 위원장은 17일 식품의약품안전처 국정감사에서 2016년 의약품 부작용 보고건수가 22만8939건에 달했다고 밝혔다.
 

지난 2008년 1만2796건이었던 의약품 부작용 보고건수가 매년 증가하면서 8년 만에 17.9배 늘어난 것이다.
 

의약품 중대 부작용 의심현황도 증가하고 있는데, 지난 2016년 의약품 부작용으로 인한 사망이 의심되는 경우는 1787건으로 2013년의 1587건과 비교해 12.6% 늘었다.
 

여기에 의약품 중대 부작용으로 입원 또는 입원기간 연장을 초래한 경우도 2013년 7315건에서 2016년 1만2479건으로 70.6% 증가했다.
 

또 2016년 한 해 의약품 부작용으로 생명에 위협을 초래한 경우가 880건, 중대한 불구나 기능저하를 초래한 건이 156건, 선천적 기형을 초래한 건이 12건 발생했다.
 

양승조 위원장은 “단순히 의약품 부작용 신고를 활성화해 보고건수가 급증한 것은 아니다”며 “식약처는 의약품 부작용 보고가 접수되면 통계적 유의성을 검토해 허가 변경 등의 안전 조치를 취하고 있다. 그러나 자료 검토에만 의존하고 있고 실제로 인체에 직접적인 영향이 있는지에 대한 임상시험은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양 위원장은 “이는 인력이나 예산상의 문제이겠지만 전적으로 의약품 부작용 피해를 막기 위해 수행해야 할 사안”이라며 “식약처는 의약품 부작용 감소방안에 대한 대책을 만든 뒤 복지위에 보고해달라”고 덧붙였다.

정승원기자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재현 교수(서울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아시아심폐마취학회 차기회장
김지택 교수(중앙대병원 안과), 美안과학회 최우수 학술상(포스터)
하나로내과의원, 충남대병원 발전기금 5000만원
임학 고신대복음병원장, 한국 월드비전 고액 후원자 모임 '비전소사이어티' 회원 가입
임수 교수(분당서울대병원 내분비내과), 미국내분비학회 잡지 JCEM 편집위원 위촉
박민현 교수(성바오로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미국소아청소년 정신의학회 국제학술상
김상훈 제주한라병원 부원장, 한국보건산업진흥원장 표창
국립중앙의료원 진범식 감염병센터장, 대통령 표창
김종윤 행정부장(익산한방병원), 원광대병원 행정처장
서울시의사회 제16회 한미참의료인상, 강성웅 교수(강남세브란스병원)·사랑의교회 봉사팀
박용주 대한병원협회 상근부회장 모친상
전철수 前 대한의사협회 상근부회장 모친상
민유홍 교수(세브란스병원 혈액내과) 장인상
이상민 창원 희연병원 재활의학과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