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1월22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약가협상 결렬 타그리소···'무산 or 철수' 촉각
공단-아스트라, 기간 연장 20일 재협상 예정··최종 결정 난항
[ 2017년 10월 17일 05시 57분 ]

폐암 표적치료제 ‘타그리소(오시머티닙)’의 약가협상이 결국 결렬됐다. 하지만 협상기간을 연장하면서 극적인 타결 가능성은 남겨뒀다.
 

1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건강보험공단과 아스트라제네카는 지난 10월13일 오후 장시간 약가협상을 가졌지만 도장을 찍는데 실패했다.


경쟁약 ‘올리타(올무티닙)’의 단독등재까지 감수하겠다는 정부와 급여포기는 물론 약 자체 철수 의사를 보이는 아스트라제네카 모두 배수의 진을 치고 있기 때문이다.


다만 양 측은 협상기간 연장을 합의, 오는 20일 재협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타그리소와 동일한 T790M 변이 비소세포폐암 표적치료제인 한미약품 올리타는 약가협상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재협상에 실패하면 올리타만 등재된다.


건강보험공단이 낮은 가격을 밀어부치는 배경에는 ‘올리타’가 있다. 타그리소와의 협상이 틀어져도 올리타를 급여하면 된다는 믿는 구석이 있어 공단이 일단 협상의 주도권을 쥔 형국이다.


같은 시기 한미약품은 급여협상 중인 올리타의 보험약값을 한달 기준 260만원 수준의 파격적인 가격을 제시, 타그리소 측의 협상력을 떨어트렸다.


협상에서 어려움을 겪는 아스트라제네카 역시 이대로 물러설 수 없다는 각오다. A7 국가 최저 수준의 약가를 제시한 상태지만 여전히 두 배 이상의 가격차다.


아스트라제네카는 타그리소의 경우 올리타와 달리 대규모 3상까지 마쳤으며 다양한 임상을 통해 효과를 확인했다는 주장이다. 따라서 올리타 급여가격에 맞춰서는 안된다고 맞서고 있다.


민감한 시기에 양측은 구체적인 언급은 피하고 있다. 다만 공단은 올리타보다 우월하다고 판단되는 직접 비교 임상이 없는 상황에서 올리타 가격과 무관하게 타그리소 가격만 높게 책정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양 기관이 협상 기일까지 연장하면서까지 약가협상을 포기하지 않는 상황에 대해 ‘결국 급여등재를 하지 않겠냐’는 예상도 나온다.


정부로서는 3상까지 마친 글로벌 신약 타그리소를 배제하기 쉽지 않다. 아스트라제네카 역시 협상이 결렬됐다고 약을 철수하기에는 부담스럽기 때문이다.


하지만 단언할 수는 없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올 초 협상가격 합의에 실패한 독일에서 타그리소 급여를 포기한 전례가 있다. 이후 독일에선 해당 약제를 철수했다.


제약계 관계자는 “대규모 임상에 한국 환자들이 대거 포함됐고 75%라는 높은 반응률을 보였다는 점, 환자와 의사들이 기대하는 신뢰도 측면에서 아스트라제네카는 한국 시장을 놓치고 싶지는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반면 다른 관계자는 “가격 차이가 너무 클 경우 급여등재를 포기할 수도 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한국뿐만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서의 약가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기 때문”이라고 상반된 전망을 제시했다.

백성주기자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한미 '올리타'와 비교 거부 아스트라 '타그리소' 운명은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제13대 이사장에 유한양행 이정희 사장
계명대 동산의료원 2018년도 임상교수요원 및 전임의 초빙
대한진단검사의학회 한경자 회장 취임
GSK 홍유석 사장, 캐나다 대표·줄리엔 샘선 한국법인 사장
(주)장충동왕족발 신신자 대표, 충남대병원 발전기금 5000만원
이수택 교수(전북대병원 소화기내과), 소화기내시경학회 신임회장 취임
신용호 보건복지부 장애인권익지원과장
메드트로닉 아태 총괄대표 이희열 사장
배이근·준호 父子(원조젓갈직판장), 전북대병원 발전기금 1000만원
임채승 고대구로병원 교수, 진단기술 공모전 최우수상
정한철 서울아산병원 영상의학팀 차장 부친상
이상규 연세대 보건대학원 부원장 부친상
박준우 분당여성산부인과의원 원장 장모상
이윤숙 식품의약품안전처 의약품심사조정과 연구관·김은영 고려대안암병원 수간호사 시모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