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2월14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장기이식 대물림 특혜, 이제 중단해야”
한국당 김승희 의원, 유가족 우선 배정 인센티브 폐지 주장
[ 2017년 10월 13일 12시 27분 ]

장기기증 과정에서 인센티브 관련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승희 의원(자유한국당)은 13일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제출받은 ‘기증자 발생 의료기관 신장 우선 배정 현황’ 자료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2013년부터 2017년 7월까지 기증자 발생 의료기관 신장 우선 배정 이식건수는 총 466건이었다. 2013년 82건, 2014년 85건, 2015년 116건, 2016년 124건으로 지속적인 증가세다.


2010년 세계보건기구는 인체조직과 장기는 무상으로 제공해야 한다고 밝혔으며 이스탄불 선언에서 금전적 보상 금지원칙에 위배되고 기증자의 숭고한 뜻을 훼손할 우려가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이에 복지부는 2017년 2월 1일부터 장기 및 인체조직 기증자 유가족에게 지급되던 위로금을 폐지했으며 지난 9월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법안소위에서 장기기증을 위로금 지급 규정을 삭제하는 법안이 통과된 상태다.


이 처럼 장기기증에 대한 재정적 인센티브는 폐지됐지만 여전히 '우선 순위'라는 인센티브가 존재하는 상황이다.


김승희 의원은 “문제는 신장 인센티브에 따라 배정된 장기가 후순위 대기자에게 돌아가는 비율이 높은데 있다”고 지적했다.


2013년부터 올해 6월까지 이뤄진 뇌사 기증 신장 이식수술 3974건 중 신장 인센티브 제도를 통해 뇌사 판정 및 발생 병원에 배정된 것은 1854건이다.


그러나 ‘인센티브 신장’이 해당 병원 내 1순위 대기자에게 이식된 사례는 202건(10.9%)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나머지 1652건(89.1%)은 2순위 이하 환자가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승의 의원은 “장기이식의 공평한 기회의 배분이 실질적으로 구현될 수 있도록 인센티브 폐지에 대한 공개적이고 본격적인 논의를 할 때가 됐다”고 밝혔다.

김진수기자 kim89@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뇌사자 장기기증, 지원금보다 사회적 예우”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양철우 교수(서울성모병원 신장내과), 보건의료기술진흥 유공 국무총리상
고려대학교, 의무기획처장 박종웅 교수(정형외과)·연구교학처장 오상철 교수(혈액종양내과)
강릉아산병원, 저소득층 자녀 교복비 1000만원
이기열 교수(고대안산병원 영상의학과), IWPFI(국제폐기능영상의학회) 한국 대표위원
대한남자간호사회 제2대 손인석회장 취임
질병관리본부 은성호 기획조정부장·나성웅 긴급상황센터장 外
조석구 교수(서울성모병원 혈액내과), 한국실험혈액학회 초대회장 취임
어준선 안국약품 회장, 혜정장학회 기금 12억 출연
광동제약 김영목 상무 外
SK케미칼 김훈 Life Science Biz. VAX사업부문 CTO 外
이기형 고대의료원장, 대한병원협회 부회장 선임
성재훈·이호준 교수(성빈센트병원 신경외과), 대한뇌혈관내수술학회 우수구연학술상
최우철 서울베스트안과 원장 장인상
변종인 소아과 의사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