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0월17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돈 없어 부모형제 시신 포기하는 가족들
3년 새 150% 증가, 안치비용 부담에 모른척
[ 2017년 10월 13일 11시 10분 ]


연고자가 있는 사망자라 하더라도 시신 인수와 장례에 따른 비용 때문에 가족들이 시신 인수를 포기하는 경우가 빈번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정춘숙 의원이 지방자치단체로부터 제출받은 무연고 사망자 현황에 따르면 무연고 사망과 함께 연고자가 있는 사망자의 시신인수 포기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연고 사망자 중에 시신인수를 포기하는 것은 변사자의 연고자를 찾을 때까지 시신안치 비용이 많게는 수 백만원이 들어가기 때문이다.
 

이에 저소득층이나 부모를 잃은 아동의 경우 시신인수와 장례비용까지 부담하기 어려워 시신인수포기서에 서명을 하고, 무연고 사망자로 간주해 장례비용을 지자체에서 부담하게 되는 것이다. 

실제로 시신인수 포기자 수는 지속적으로 증가했다. 2013년 401명에서 2016년 662명으로 150%가 넘게 증가했고, 2017년 6월까지는 450명에 달했다.
 


 

시신인수 포기자는 같은 기간 동안 무연고 사망자 증가율 보다 큰 폭으로 늘었다. 하지만 무연고 사망자수에는 국민기초수급자는 포함되지 않고 있다.
 

정춘숙 의원이 보건복지부를 통해 받은 ‘독거 기초수급자 사망현황’에 따르면 연도별로 2만명이 넘는 사망자가 발생하고 있다.
 

非 기초수급자 무연고사망자에 독거 기초수급사망자를 더하면 2016년에만 2만1646명으로 복지부가 발표한 무연고 사망자 1232명의 17.5배에 달하게 되는 것이다.
 

정춘숙 의원은 “경제적 형편이 어려운 분들도 잠시 동안의 장례라도 지낼 수 있어야 한다”며 “복지부는 무연고사망자에 대한 제대로 된 기준을 정비해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자체별로 천차만별인 장례절차와 기준도 정부에서 방관하지 말고 최소 기준에 대한 가이드라인도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승원기자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무연고 시신 처리비용, 연간 7억원 육박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제주한라병원 제1부원장 김원·제2부원장 김현·대외협렵부원장 김상훈 外
이경한 삼성서울병원 핵의학과 교수, 아시아분자영상학협의회 차기회장
삼아제약 영업마케팅 본부장 조성배 전무
서울보증보험, 전남대병원 발전후원금 2000만원
제13회 ‘보령의사수필문학상’ 공모
정석원 교수(건국대병원 정형외과), 대한정형외과스포츠의학회 최우수연제학술상
조원일 충북의사회장, 문재인케어 비대위원 추천
김아람 교수(건국대병원 비뇨기과), 대한비뇨기과학회 학술상
허재회 前 녹십자 사장 장남
정명관 정가정의원 원장, 제3회 일차의료 학술상
전영태 교수(분당서울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빙부상
유한양행 해외사업본부 신명철 상무 부친상
문혁수 전(前) 서울대치대 교수 별세
조현 인제대 보건학과 교수·조태현 조닥터원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