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6월22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돈 없어 부모형제 시신 포기하는 가족들
3년 새 150% 증가, 안치비용 부담에 모른척
[ 2017년 10월 13일 11시 10분 ]


연고자가 있는 사망자라 하더라도 시신 인수와 장례에 따른 비용 때문에 가족들이 시신 인수를 포기하는 경우가 빈번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정춘숙 의원이 지방자치단체로부터 제출받은 무연고 사망자 현황에 따르면 무연고 사망과 함께 연고자가 있는 사망자의 시신인수 포기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연고 사망자 중에 시신인수를 포기하는 것은 변사자의 연고자를 찾을 때까지 시신안치 비용이 많게는 수 백만원이 들어가기 때문이다.
 

이에 저소득층이나 부모를 잃은 아동의 경우 시신인수와 장례비용까지 부담하기 어려워 시신인수포기서에 서명을 하고, 무연고 사망자로 간주해 장례비용을 지자체에서 부담하게 되는 것이다. 

실제로 시신인수 포기자 수는 지속적으로 증가했다. 2013년 401명에서 2016년 662명으로 150%가 넘게 증가했고, 2017년 6월까지는 450명에 달했다.
 


 

시신인수 포기자는 같은 기간 동안 무연고 사망자 증가율 보다 큰 폭으로 늘었다. 하지만 무연고 사망자수에는 국민기초수급자는 포함되지 않고 있다.
 

정춘숙 의원이 보건복지부를 통해 받은 ‘독거 기초수급자 사망현황’에 따르면 연도별로 2만명이 넘는 사망자가 발생하고 있다.
 

非 기초수급자 무연고사망자에 독거 기초수급사망자를 더하면 2016년에만 2만1646명으로 복지부가 발표한 무연고 사망자 1232명의 17.5배에 달하게 되는 것이다.
 

정춘숙 의원은 “경제적 형편이 어려운 분들도 잠시 동안의 장례라도 지낼 수 있어야 한다”며 “복지부는 무연고사망자에 대한 제대로 된 기준을 정비해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자체별로 천차만별인 장례절차와 기준도 정부에서 방관하지 말고 최소 기준에 대한 가이드라인도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승원기자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무연고 시신 처리비용, 연간 7억원 육박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원근희 전공의(대구가톨릭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한국정신신체의학회 우수포스터상
연세이충호산부인과 이충호 원장 차녀
신풍제약 마케팅본부장 김혁래 상무
전국의사총연합 이동규(조은맘산부인과)·이수섭(아산재활의학과) 대표
윤승규 교수(서울성모병원 소화기내과), 대한간암학회 회장
국제라이온스협회 전주지역 연합회, 전북대병원 후원금 720만원
정명희 대구의료원 소아청소년과장 차남
김대용 국립암센터 국가암관리사업본부장
강대희 서울의대 교수, 서울대 총장 최종후보
CJ헬스케어 본사
김민경 연구원(국립암센터 암중개연구과), 진단유전학회 우수연제상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감사실 김옥봉 1급 승진 外
김종두 前 가천대길병원 비서실장 장인상
김종악 대전선병원 본부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