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1월21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미 '올리타'와 비교 거부 아스트라 '타그리소' 운명은
건보공단과 약가 입장차 확연, "최후 급여 포기도 검토"
[ 2017년 10월 12일 13시 00분 ]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약제급여평가위원회’의 급여적정성 판정으로 사실상 급여화될 것으로 보였던 폐암 치료제 ‘타그리소(오시머티닙)’의 보험급여가 무산될 위기에 처했다.
 

건강보험공단과 아스트라제네카가 내세운 약가 차이가 너무 크기 때문이다. 급여화에 실패할 경우 이를 손꼽아 기다려온 환자들의 적잖은 반발이 예상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타그리소’와 한미약품의 ‘올리타’까지 2개 약제만 T790M 변이 비소세포폐암 치료제로 허가했다. 2개 모두 협상 중에 있어 현재로선 급여를 받는 치료제는 없는 상황이다.


타그리소는 세계 최초의 T790M 변이 비소세포폐암 치료제로 경제성평가 면제 대상이 된 후 무난히 급여될 것으로 전망됐다. 하지만 국내 출시 1년8개월이 넘도록 급여등재에 적지 않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오는 13일 공단과 아스트라제네카는 타그리소 급여화와 관련 최종 약가협상에 들어갈 예정이다. 하지만 일각에선 타그리소의 급여 포기설이 제기되고 있다.


이는 양측의 적정 약값에 대한 의견 차이가 2배 이상 벌어져 사실상 합의가 어려울 것이란 전망 때문이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같은 시기에 급여협상 중인 한미약품 ‘올리타’의 제시가격을 고려, ‘타그리소’ 급여가격도 확정하려고 했지만 아스트라제네카는 불가 원칙을 고수하고 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대규모 임상 3상을 마치고 세계적으로 적지 않은 임상사례를 통해 유효성과 안전성을 확인한 타그리소를 2상 임상만 마치고 조건부 승인만 받은 올리타와 같은 선상에서 비교하는 것 자체를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공단은 최종협상을 앞두고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지만 타그리소가 올리타보다 우월하다고 볼 만한 직접 비교임상 등이 없는 상황에서 올리타 가격과 무관하게 타리그소의 약값을 높게 정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양측의 이 같은 팽팽한 입장차로 타그리소는 지난 8월 심평원으로부터 급여 필요성을 인정받고도 2개월 넘게 합의서에 도장을 찍지 못하고 있다.


공단의 ‘약가협상지침’에 따르면 양측은 협상 시작 60일 안에 마무리져야 한다. 협상이 난항을 겪는 가운데 12일 아스트라제네카가 타그리소 급여포기 검토에 들어간 것으로 확인돼 급여 무산설에 무게가 실려지고 있다.

실제 아스트르제네카는 올 초 협상가격 합의에 실패한 독일에서 타그리소 급여를 포기한 전례가 있다. 이후 독일에선 해당 약제를 철수했다.


아스트라제네카 관계자는 “공단 제시 가격으로는 본사에 승인 검토조차 할 수 없다”며 “내부적으로 극적인 협상과 함께 급여포기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해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백성주기자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3세대 항암제 ‘올리타·타그리소’ 급여 가시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시의사회 제16회'한미참의료인상, 강성웅 교수(강남세브란스병원)·사랑의교회 봉사팀
인용 교수(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대한슬관절학회 학술상
울산대병원 남민주 간호사, 감염병 유공 복지부장관 표창
전남대병원 진료처장 남종희·기획조정실장 김윤현 外
유한양행 이정희 대표, 한국 전문경영인 대상
서울醫 대의원회 의장단 전문위원, 의협회관 신축기금 1000만원
복지부 이현주 해외의료사업과장·백형기 규제개혁법무담당관
순천향대, 보건산업 진흥 기여 복지부장관상
엄중섭 교수(부산대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 추계학술대회 우수초록상
백남선 이대여성암병원장, '제1회 한국을 빛낸 경영대상' 의료부문 대상
김화숙 원장(김화숙 내과) 권철 원장(권철내과) 김지훈 원장(김지훈성형외과), 대한의사협회 공로패 外
김범준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신경과), 대한신경과학회 ‘SK 젊은연구자상’
황창주 서울아산병원 정형외과 부교수 장인상
정진민 정내과 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