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9월23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응급실 난동 환자 '징역 8개월·집행유예 2년'
법원 “죄질 나쁘지만 종합적으로 양형기준보다 낮은 수준”
[ 2017년 09월 26일 06시 25분 ]

응급실에서 당직 의사와 간호사, 원무과 직원에게 소리를 지르고 행패 부린 환자가 징역 8개월과 집행유예 2년, 120시간의 사회봉사명령을 받았다.
 

울산지방법원은 지난 7월 12일 응급실 환자 B씨에 대해 업무방해와 재물손괴를 이유로 이 같은 판결을 내렸다.


2016년 10월 3일 울산 남구 소재 A병원에 폭행 사건으로 경찰과 함께 응급실을 찾은 환자 B씨가 소리를 지르고 난동을 부렸다.


응급실 당직 의사 C씨는 B씨에게 특별한 외상이 발견되지 않자 귀가를 권유했다.


더 누워 있게 해달라는 요구가 거절당하자 B씨는 격분하여 C씨의 이름표를 잡고 “진료거부로 신고하겠다”며 소리를 질렀다.


B씨는 다른 응급환자를 돌보던 간호사를 향해 “진료를 이따위로 보느냐”며 소리 지르기도 했다.


응급실 안팎을 오가며 다른 환자들에게도 소리를 지르고 시비를 걸었던 B씨는 원무과 직원 D씨로부터 진료비를 수납하고 귀가하라는 안내를 받은 후에는 “돈 없다, 배 째라, 경찰 불러라”고 소리를 지르며 행패를 부리는 등 약 30분간 응급실 및 원무과 운영 업무를 방해했다.


재판부는 B씨에 징역 8개월과 집행유예 2년, 그리고 120시간의 사회봉사 판결을 내렸다.


법원은 “양형기준을 근거로 B씨의 연령, 성행, 환경, 범행 동기 등을 종합해보면 죄질이 좋지 못하고 동종 폭력전과가 매우 많다”고 말했다.


뒤이어 “하지만 B씨가 자백하고 반성한다는 점, 벌금형 이상의 전과는 없다는 점에서 양형기준보다 낮은 수준에서 형을 결정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B씨는 금년 1월 한 식당 앞에서 식자재 미수금 14만원을 변제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그 곳에 있던 목재 식당을 출입문에 집어 던져 110만원에 상당하는 유리창을 깨뜨린 전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박다영기자 allzer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송민호 충남대병원장, 행안부장관 표창
최문희 과장(인천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근로복지공단 선정 올해 최고의사 닥터 컴웰(Dr. COMWEL)
장승호 교수(원광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GSK 신진의학자상
제1회 머크350 미래연구자상 원소윤 박사(충북의대) 外 2명
김옥경 서울대병원 코디네이터 복지부장관 표창
고태성 서울아산병원 어린이병원장
이석범 교수(단국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국무총리 표창
이은소 교수(아주대병원 피부과), 세계베체트병학회 학술이사 추대
대한의사협회 김대하 홍보이사·조승국 공보이사
최경효 교수(서울아산병원 재활의학과), 대한임상통증학회 이사장
유희석 교수(아주대병원 산부인과), 日 부인종학회 명예회원 위촉
김근창 천안우리병원 부원장 장인상
이상철 고려이비인후과 원장 장인상
이재원 부여성요셉병원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