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1월21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감염성 관절염, 심각한 응급질환으로 빨리 치료 받아야"
김철 교수(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재할의학과)
[ 2017년 09월 24일 18시 44분 ]

‘감염성 관절염’은 세균성 관절염, 화농성 관절염, 패혈성 관절염 등 여러 명칭으로 불리기도 하지만 모두 같은 질환이다.

감염이라는 단어가 의미하듯이 세균이 관절 내 침투해서 생기며, 세균이라는 단어가 의미하듯이 관절 안으로 세균이 빠르게 번식함에 따라 하루 이틀 만에 심각한 관절연골 손상을 일으킬 수 있는 응급질환이다.


감염성 관절염 환자는 2012년부터 꾸준히 증가, 2016년에는 3만6000명을 넘어섰다. 입원해서 치료 받은 환자 만해도 2016년 기준으로 22만9000명이나 된다. 그렇다면 과연 어떻게 관절 조직 안으로 세균이 들어갈 수 있을까?


감기 같은 상기도염이나 성병, 요도염, 방광염 같은 비뇨기 감염, 또는 피부 상처를 통해 체내로 들어간 세균이 번식하여 혈액을 타고 관절 안으로 들어갈 수 있다.

또한 인공관절수술 부작용으로 감염성 관절염이 생기는 경우도 있고 주사나 침 치료를 할 때 소독을 제대로 하지 않거나 무균 시술을 제대로 하지 않은 경우에는 이를 통해서도 감염성 관절염이 생길 수 있다.


감염성 관절염은 무릎관절, 고관절, 발목관절 뿐 아니라 어깨관절, 팔꿈치관절, 손목 관절 등 비교적 큰 관절 어디에나 올 수 있으며 퇴행성 관절염과 달리 노인 뿐 아니라 청장년 및 유소년에서도 발병할 수 있다. 주된 증상은 특정 관절의 통증과 관절 움직임 제한에 관절이 심하게 붓고 벌게지며 열이 나는 것이며 감염증의 특징인 오한 및 전신 열이 동반될 수도 있다.


혈액검사에서 염증 반응이 강하게 나타나며 부어 있는 관절에서 관절액을 뽑았을 때 노란 빛을 띤 투명한 액체가 아닌 허옇거나 누런 색을 띠는 탁하고 불투명한 액체가 나온다면 감염성 관절염을 의심하게 된다. 확진을 위하여 관절액을 검사실로 보내 세균 도말검사 및 세균 배양검사를 통해 어떤 균이 자라는지를 확인하고 그 균에 잘 듣는 감수성 높은 항생제를 찾아내야 한다.


감염성 관절염의 진단과 치료가 지연되면 세균 감염에 의한 관절조직 파괴가 빠르게 진행되어 치료 후에도 관절에 심각한 후유장애를 남기게 되니 조기 진단과 신속한 치료가 필요하다.

관절이나 주변 조직에 세균 감염에 따른 농양(고름)이 생긴 경우에는 수술이 필요하며 관절 세척 및 항생제의 관절 내 직접 투여 등을 위하여 응급수술이 이루어진다. 인공관절을 삽입한 곳에 감염성 관절염이 생긴 경우에는 인공관절의 제거술이 필요할 수도 있다.


전신적인 폐혈증이 동반된 경우에는 혈액에서도 균이 자라는 것을 확인할 수 있는데, 이 경우 감염성 심내막염 등을 일으킬 수 있고 폐혈증에 의한 사망을 초래할 수 있는 매우 위험한 상태로 진행될 수 있으므로 신속한 항생제 투여가 이루어져야 한다.


따라서 감염성 관절염이 의심되면 이는 다른 관절염과 달리 응급상황이므로 가능한 빨리 병원을 방문하여 신속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

데일리메디 dailymedi@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시의사회 제16회'한미참의료인상, 강성웅 교수(강남세브란스병원)·사랑의교회 봉사팀
인용 교수(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대한슬관절학회 학술상
울산대병원 남민주 간호사, 감염병 유공 복지부장관 표창
전남대병원 진료처장 남종희·기획조정실장 김윤현 外
유한양행 이정희 대표, 한국 전문경영인 대상
서울醫 대의원회 의장단 전문위원, 의협회관 신축기금 1000만원
복지부 이현주 해외의료사업과장·백형기 규제개혁법무담당관
순천향대, 보건산업 진흥 기여 복지부장관상
엄중섭 교수(부산대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 추계학술대회 우수초록상
백남선 이대여성암병원장, '제1회 한국을 빛낸 경영대상' 의료부문 대상
김화숙 원장(김화숙 내과) 권철 원장(권철내과) 김지훈 원장(김지훈성형외과), 대한의사협회 공로패 外
김범준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신경과), 대한신경과학회 ‘SK 젊은연구자상’
황창주 서울아산병원 정형외과 부교수 장인상
정진민 정내과 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