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9월24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야간소음 많으면 임산부 당뇨병 가능성 ↑
서울의대 민경복 교수 “주변 소음 1데시벨 높아지면 발병률 7% 증가”
[ 2017년 09월 14일 10시 42분 ]
사는 곳의 환경 소음이 늘어나면 임신성 당뇨가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돼 관심을 모은다.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예방의학교실 민경복 교수는 14일 서울대보건환경연구소와 공동으로 지난 2002년~2013년까지 20세에서 49세까지의 임산부 1만8165명을 조사한 결과, 야간에 소음이 1 데시벨(db) 증가할 때마다 임신성 당뇨가 약 7% 증가한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임신 첫 세달 동안 거주지 주변 환경소음 노출을 주간과 야간으로 구분해 지리정보체계를 통해 정량화하고 임신성 당뇨의 발생 영향을 관찰했다.

그 결과 야간 환경소음 노출을 네 그룹으로 구분했을 때, 소음에 가장 낮게 노출된 여성에 비해 가장 높은 그룹은 임신성 당뇨 진단이 약 1.8배 많았다. 
 
그러나 야간 소음 노출에 비해 주간에는 임신성 당뇨 발생과 관계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낮에는 주거지에 머무는 시간이 상대적으로 적었기 때문이라고 추정된다. 
 
기존에 소음과 일반인 당뇨 발생의 관련성을 보고한 몇몇 연구들이 있었으나 임산부를 대상으로 한 연구는 이번이 처음이다. 
 
임신성 당뇨는 출산 후 회복되는 경향이 있으나 정상으로 되더라도 장기적으로 당뇨에 걸릴 확률이 매우 높고 출생한 아이는 비만 위험성이 높아 주의가 필요하다. 그 간 가족력, 노령 산모, 비만, 인종, 운동부족, 흡연 등이 원인으로 여겨졌고 환경 관련 연구도 진행돼 중금속, 프탈레이트, 대기 오염 등과의 연관성이 밝혀지는 중이다. 
 
최근 세계보건기구(WHO)는 환경소음이 각종 질병, 장애, 조기 사망 등을 초래하는 주요 오염원이라고 보고한 바 있다. 특히 인체에 스트레스를 유발해 교감신경과 내분비계통의 교란을 일으킴으로써 수면장애와 정신과, 심혈관계 질환을 유발한다고 알려져 있다.
 
예방의학교실 민경복 교수는 "단순히 출산율을 올리려는 노력 외에도 산모와 신생아의 건강을 보호한다는 정책과 관심은 출산에 대한 긍정적 인식을 확산시킬 수 있다”며 이번 연구는 “건강한 임신과 출산에 환경적 스트레스가 중요한 영향을 미침을 강조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환경정책은 장기적으로 다양한 환경오염 요인에 관심을 기울여야 하며 소음은 그 중 중요도가 매우 큰 분야라고 연구진은 덧붙였다.  
 
해당 연구는 한국연구재단의 이공분야기초연구사업 지원으로 수행됐으며 환경관련 분야 주요 학술지인 ‘환경연구(Environmental Research Letters)’ 최근호에 게재됐다. 
한해진기자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보건복지부 기획조정실장 김강립·보건의료정책실장 강도태
고대의대 25회 동기회, 의학발전기금 7000만원
대한병원의사협의회, 의협 신축기금 1000만원
SK케미칼, '대한민국 신약대상' 신약개발 부문 대상
이종훈 교수(성빈센트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표창
제15회 화이자의학상, 기초 김형범·임상 홍수종·중개 이필휴 교수
우영섭 교수(여의도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대한정신약물학회 오츠카 학술상
홍재택 교수(성빈센트병원 신경외과), 대한척추신경외과학회 라미학술상
동국대일산병원, 2017년 의료재활로봇 활용기관
힐링스팜, 김영하 신임 대표이사
경희대병원, 권병덕 교수(서울아산병원 신경외과) 영입
박철기 서울의대 신경외과 교수 부친상-오재국 보아스이비인후과 대표 장인상
김희태 교수(한양대병원 신경과) 모친상
유형석 연세대치과대학 교무부학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