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2월24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반대" 단식 추무진 의협회장
13일 저녁 돌입, "불신임안 발의 죄송하고 결과 겸허히 기다리겠다”
[ 2017년 09월 14일 06시 48분 ]

 


대한의사협회 추무진 회장이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사용 허용 법안에 대비해 단식농성 카드를 꺼내들었다.
 

추 회장은 13일 저녁 9시 의협회관 앞에서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사용 법안 철폐와 성분명 처방의 부당성을 알리고자 오늘 이 시간부터 단식농성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김명연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인재근 의원이 각각 한의사에 진단용 방사선장치를 허용하는 법안을 발의하고, 세계약사연맹에서 대한약사회가 성분명 처방 도입 필요성을 도입하자 단식 카드를 꺼내든 것이다.
 

추 회장은 “의협 회장으서의 막중한 책임감으로 회원들에게 투쟁을 요구하는 것보다는 저 먼저 몸을 던져 선봉에 서겠다”며 “어떤 어려움이 오더라도 회원들의 권익을 지키는 일에 투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 회장은 오는 16일 임시대의원총회에서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사용 저지와 정부의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에 반대하는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을 촉구했다.


추 회장은 “임총에서 비대위가 구성되길 기대한다”며 “나아가 한의사 의료기기 사용 허용 법안이 철회되고 성분명 처방이 폐기되는 날까지 투쟁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임총에 마침내 추 회장 불신임 안건이 상정된 것에 대해서는 겸허히 결과를 지켜보겠다고 했다.


추 회장은 “불신임 안건이 발의된 것에 대해 회원들에게 죄송하다. 대의원을 통해 안건이 발의돼 상정된 만큼
겸허히 결과를 기다리겠다”며 “다만,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사용 허용 법안과 성분명처방 저지는 1분 1초가 급하다. 제 안위를 지키기보다 이를 타개할 수 있도록 몸을 던질 것”이라고 전했다.

정승원기자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추무진 대한의사협회장 '생사(生死)' 판가름 D-3
비급여 전면 급여화에 더해진 '한의사 의료기기'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 노원구의사회 조문숙 회장(제민통합내과·정형외과)
서울 서대문구의사회 임영섭 회장 연임
보건복지부 응급의료과장 박재찬外
이관우 前서울시의사회 부회장(이관우내과) 장녀
노환규 前 대한의사협회장, 최대집 후보 선대위원장
서울 서초구의사회 고도일 회장(고도일병원)
서울 용산구의사회 김원곤 회장(열린보광의원)
서울 마포구의사회 박석준 회장(오세오안과의원)
서울 관악구의사회 서영주 회장(서내과의원)
서울 강남구의사회 황규석 회장(옴므앤팜므성형외과의원)
한창수 교수(고려의대 정신건강의학과), 중앙자살예방센터장
서울 금천구의사회 유용규 회장(남문내과)
이창욱 서울성모병원 교수(정신건강의학과) 장모상
선우준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영상의학과)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