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6월22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반대" 단식 추무진 의협회장
13일 저녁 돌입, "불신임안 발의 죄송하고 결과 겸허히 기다리겠다”
[ 2017년 09월 14일 06시 48분 ]

 


대한의사협회 추무진 회장이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사용 허용 법안에 대비해 단식농성 카드를 꺼내들었다.
 

추 회장은 13일 저녁 9시 의협회관 앞에서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사용 법안 철폐와 성분명 처방의 부당성을 알리고자 오늘 이 시간부터 단식농성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김명연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인재근 의원이 각각 한의사에 진단용 방사선장치를 허용하는 법안을 발의하고, 세계약사연맹에서 대한약사회가 성분명 처방 도입 필요성을 도입하자 단식 카드를 꺼내든 것이다.
 

추 회장은 “의협 회장으서의 막중한 책임감으로 회원들에게 투쟁을 요구하는 것보다는 저 먼저 몸을 던져 선봉에 서겠다”며 “어떤 어려움이 오더라도 회원들의 권익을 지키는 일에 투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 회장은 오는 16일 임시대의원총회에서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사용 저지와 정부의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에 반대하는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을 촉구했다.


추 회장은 “임총에서 비대위가 구성되길 기대한다”며 “나아가 한의사 의료기기 사용 허용 법안이 철회되고 성분명 처방이 폐기되는 날까지 투쟁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임총에 마침내 추 회장 불신임 안건이 상정된 것에 대해서는 겸허히 결과를 지켜보겠다고 했다.


추 회장은 “불신임 안건이 발의된 것에 대해 회원들에게 죄송하다. 대의원을 통해 안건이 발의돼 상정된 만큼
겸허히 결과를 기다리겠다”며 “다만,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사용 허용 법안과 성분명처방 저지는 1분 1초가 급하다. 제 안위를 지키기보다 이를 타개할 수 있도록 몸을 던질 것”이라고 전했다.

정승원기자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추무진 대한의사협회장 '생사(生死)' 판가름 D-3
비급여 전면 급여화에 더해진 '한의사 의료기기'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