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7월19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첫 재활의료기관 시범사업 30곳 도전···경쟁률 3:1
서울·경기 등 수도권 치열, 요양병원 "종별 변경해서라도 참여 희망”
[ 2017년 09월 14일 11시 31분 ]
병원계의 높은 관심 속에 추진 중인 재활의료기관 시범사업에 총 30개 병원이 도전장을 낸 것으로 확인됐다. 보건복지부는 심사를 거쳐 이달 말 최종 기관을 선정할 예정이다.
 
전문기자협의회 취재결과 지난 4일 마감된 재활의료기관 시범사업 신청결과 총 30곳이 신청서를 접수했다.
 
지역별 신청 현황을 살펴보면 서울 및 경기 등 수도권이 가장 많았고, 강원, 영남, 호남, 제주 등 전국에 걸쳐 재활의료기관 시범사업 참여 의사를 밝혔다.
 
신청기관 중에는 재활의료기관 지정 요건을 충족한 곳이 대다수였지만 자격이 없는 기관들의 신청서도 접수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신청 대상기관에 포함되지 않은 요양병원과 한방병원 1~2곳도 신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신청기간 중에는 요양병원들의 문의가 쇄도했다. 가장 많은 질문은 요양병원에서 일반 병원으로 종별을 변경하면 향후 본사업에 참여할 수 있는지 여부였다.
 
뿐만 아니라 의료기관 종별을 변경할 경우 인력이나 시설, 환자 비율을 어떻게 충족할 수 있는지에 대한 문의도 상당수였다.
 
보건복지부 의료기관정책과 관계자는 요양병원들이 현행 체제에서는 회복기 재활이 어렵다는 점에 공감하고 있다이번 시범사업에 대한 요양병원들의 관심이 상당히 높다고 말했다.
 
복지부는 이번에 신청서를 접수한 30곳에 대해 제출한 자료의 신뢰도를 검증하고 정리한 후 의료계와 전문가들로 구성된 재할의료기관 협의체에 안건을 상정할 예정이다.
 
협의체에서 선정기관을 최종적으로 결정하게 된다. 시점은 이번 달 말 쯤으로 예상된다. 재활의료기관 시범사업이 오는 10월 예정돼 있는 만큼 사전에 선정작업이 마무리 돼야 한다.
 
당초 복지부는 10개 기관 내외에서 선정할 방침이었지만 신청기관이 많아 참여기관을 더 확대할 가능성도 열어두고 있다.
 
다만 지난 8월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에서 시범사업 규모를 1500병상까지 설정, 재정 추계를 한 만큼 대폭적인 확대는 어려울 수 있다는 분석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참여기관이 많을수록 시범사업을 통해 얻어지는 효과가 크겠지만 재정이 한정돼 있는 만큼 당초 예상보다 소폭 확대되는 수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향후 신청기관들이 제출한 자료 검토작업과 현지확인을 거쳐 재활의료기관 협의체가 최종 대상기관을 선정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박대진기자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백광호·방창석 교수(한림대춘천성심 소화기내과), 한국과학기술총연합 과학기술우수논문상
서울대병원 내과과장윤정환·외과과장 박규주 外 진료과장
김희봉 국립춘천병원 서무과장 外 복지부 과장급
유희철 교수(전북대병원 간담췌이식혈관외과), 아시아정맥경장학회 우수논문상
인터엠디 운영사 (주)디포인트→(주)인터엠디컴퍼니 변경
조성연 교수(서울성모병원 감염내과), 국제면역저하환자학회 Travel Grant상
한영근 교수(보라매병원 안과), 한국백내장굴절수술학회 학술상
이국종 교수(아주대병원), 해경 홍보대사 위촉
한희철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KAMC) 이사장 연임
중앙병원 제4대 병원장 한치화(前 가톨릭의대 교수) 취임
황성욱 수원 참피부비뇨기과 원장 별세
박은지 원진성형외과 실장 시모상
심재학 심재학정형외과 원장 모친상
이찬 분당차병원 암센터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