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1월21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첫 재활의료기관 시범사업 30곳 도전···경쟁률 3:1
서울·경기 등 수도권 치열, 요양병원 "종별 변경해서라도 참여 희망”
[ 2017년 09월 14일 11시 31분 ]
병원계의 높은 관심 속에 추진 중인 재활의료기관 시범사업에 총 30개 병원이 도전장을 낸 것으로 확인됐다. 보건복지부는 심사를 거쳐 이달 말 최종 기관을 선정할 예정이다.
 
전문기자협의회 취재결과 지난 4일 마감된 재활의료기관 시범사업 신청결과 총 30곳이 신청서를 접수했다.
 
지역별 신청 현황을 살펴보면 서울 및 경기 등 수도권이 가장 많았고, 강원, 영남, 호남, 제주 등 전국에 걸쳐 재활의료기관 시범사업 참여 의사를 밝혔다.
 
신청기관 중에는 재활의료기관 지정 요건을 충족한 곳이 대다수였지만 자격이 없는 기관들의 신청서도 접수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신청 대상기관에 포함되지 않은 요양병원과 한방병원 1~2곳도 신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신청기간 중에는 요양병원들의 문의가 쇄도했다. 가장 많은 질문은 요양병원에서 일반 병원으로 종별을 변경하면 향후 본사업에 참여할 수 있는지 여부였다.
 
뿐만 아니라 의료기관 종별을 변경할 경우 인력이나 시설, 환자 비율을 어떻게 충족할 수 있는지에 대한 문의도 상당수였다.
 
보건복지부 의료기관정책과 관계자는 요양병원들이 현행 체제에서는 회복기 재활이 어렵다는 점에 공감하고 있다이번 시범사업에 대한 요양병원들의 관심이 상당히 높다고 말했다.
 
복지부는 이번에 신청서를 접수한 30곳에 대해 제출한 자료의 신뢰도를 검증하고 정리한 후 의료계와 전문가들로 구성된 재할의료기관 협의체에 안건을 상정할 예정이다.
 
협의체에서 선정기관을 최종적으로 결정하게 된다. 시점은 이번 달 말 쯤으로 예상된다. 재활의료기관 시범사업이 오는 10월 예정돼 있는 만큼 사전에 선정작업이 마무리 돼야 한다.
 
당초 복지부는 10개 기관 내외에서 선정할 방침이었지만 신청기관이 많아 참여기관을 더 확대할 가능성도 열어두고 있다.
 
다만 지난 8월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에서 시범사업 규모를 1500병상까지 설정, 재정 추계를 한 만큼 대폭적인 확대는 어려울 수 있다는 분석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참여기관이 많을수록 시범사업을 통해 얻어지는 효과가 크겠지만 재정이 한정돼 있는 만큼 당초 예상보다 소폭 확대되는 수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향후 신청기관들이 제출한 자료 검토작업과 현지확인을 거쳐 재활의료기관 협의체가 최종 대상기관을 선정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박대진기자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남대병원 진료처장 남종희·기획조정실장 김윤현 外
유한양행 이정희 대표, 한국 전문경영인 대상
서울醫 대의원회 의장단 전문위원, 의협회관 신축기금 1000만원
복지부 이현주 해외의료사업과장·백형기 규제개혁법무담당관
순천향대, 보건산업 진흥 기여 복지부장관상
엄중섭 교수(부산대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 추계학술대회 우수초록상
백남선 이대여성암병원장, '제1회 한국을 빛낸 경영대상' 의료부문 대상
김화숙 원장(김화숙 내과) 권철 원장(권철내과) 김지훈 원장(김지훈성형외과), 대한의사협회 공로패 外
김범준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신경과), 대한신경과학회 ‘SK 젊은연구자상’
엄경은 임상강사(건국대병원 재활의학과), 미국재활의학회 젊은연구자 포스터상
황창주 서울아산병원 정형외과 부교수 장인상
정진민 정내과 원장 모친상
신풍제약 최영선 홍보이사 모친상
JW중외제약 한현석 제품플랜트장(전무) 빙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