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6월25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일차의료 시범사업지역 '4곳→10곳' 확대
복지부, 내달 11일까지 추가 모집···"맞춤형 건강관리 기대"
[ 2017년 09월 10일 17시 20분 ]

동네의원에게 만성질환 환자들의 맞춤형 건강관리 역할을 수행토록 한 ‘지역사회 일차의료 시범사업’이 대폭 확대된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주민이 지역 내 의원급 의료기관에서 맞춤형 건강관리를 받을 수 있도록 2014년부터 실시해 온 '지역사회 일차의료 시범사업'을 확대한다고 10일 밝혔다.


현재 시범사업에 참여 중인 지역은 서울 중랑구, 강원 원주시, 전북 전주시·무주군 등 4곳인데 복지부는 10월11일까지 6개 정도의 지역을 추가 선정, 10곳으로 확대 시행할 예정이다.


이 시범사업은 동네의원이 고혈압·당뇨병을 지속적으로 관리하고, 보건소 등 유관기관과 협력하여 질병·건강 등의 교육 및 상담을 제공하는 게 골자다.


지난 7월 말 기준으로 총 204개 동네의원에서 4만 여명의 환자가 참여하고 있으며, 맞춤형 건강관리 서비스 제공 및 의사-환자 간 신뢰관계 구축을 통해 높은 만족도를 얻고 있다.


이에 그 동안의 성과를 토대로 안정적인 제도화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기존 4곳 외에 6개 내외 지역을 추가로 선정해 사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오는 9월11일부터 10월 11일까지 전국 지역의사회를 대상으로 추가 모집이 실시된다.


참여를 희망하는 지역의사회는 복지부 홈페이지에 게재될 공고에 따라 사업 참여를 신청할 수 있으며 10월 중 서류심사와 대면심사를 거쳐 추가 사업 지역을 선정하게 된다.


복지부 김현준 건강정책국장은 “시범사업 확산을 통해 동네의원 기능을 강화함으로써 불필요한 대형병원 이용을 줄이고 만성질환의 효과적 예방 및 관리로 의료비 부담을 경감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대진기자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일차의료 활성화 위해 입원-외래 빅딜 필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윤하 교수(전남대병원 산부인과), 대한모체태아의학회 회장
한헌석 충북대병원장, 충북해외의료관광협의회 초대회장
국립암센터 최귀선 교수(암관리학과)·이은경 교수(갑상선암센터)·한림의대 김정한 교수(혈액종양내과), 제7회 광동암학술상
김성훈 교수(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재활의학과), 의료기기의 날 국무총리 표창
365mc, 적십자회원유공장 금장
대한의료법인연합회 이성규 신임회장(동군산병원 이사장)
원근희 전공의(대구가톨릭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한국정신신체의학회 우수포스터상
연세이충호산부인과 이충호 원장 차녀
신풍제약 마케팅본부장 김혁래 상무
전국의사총연합 이동규(조은맘산부인과)·이수섭(아산재활의학과) 대표
윤승규 교수(서울성모병원 소화기내과), 대한간암학회 회장
이규삼 前 대한약사회 총무위원장
최준배 청아한의원 원장 모친상
이형주 서울한일병원 의사 모친상·이효진 로앤산부인과 의사 시모상·한승오 현대병원 원장·이형연 ks병원 원장 빙모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