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6월25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남대학교, 서남의대 인수 도전장
대전기독학원, 4일 이사회서 결정···숙원사업 실현 주목
[ 2017년 09월 05일 05시 00분 ]

이번에는 한남대학교다. 폐교 위기에 놓인 서남대학교 인수전에 한남대학교가 도전장을 내밀었다. 수 백억원에 달하는 인수 자금은 교단에서 빌려 사용한 뒤 갚는다는 계획이다.


학교법인 대전기독학원은 4일 오후 한남대학교 본관에서 임시이사회를 열고 폐교 절차가 진행 주인 서남대학교 인수를 추진하기로 의결했다.


이사회는 이날 ‘서남대 인수추진검토위원회’의 타당성 검토 결과를 보고 받고, 논의 끝에 인수 결정을 내렸다.


보고서에는 ‘서남대학교 인수에 적잖은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긍정적인 요소가 많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의과대학 인수에 따른 시너지 효과를 염두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 한남대학교에게는 그동안 의과대학 설립이 오랜 숙원사업이었다. 학교법인 차원에서도 한남대학교의 한 단계 도약을 위한 의대 인수에 적극적이다.


대전기독학원은 6명으로 구성된 서남대학교 인수추진검토위원회를 발족하고, 그동안 인수 타당성과 인수방법 등을 검토해왔다.


이사회는 대전기독학원이 소속된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 연금재단에 지원 요청을 하는 등 서남대 인수에 필요한 재원 마련을 위한 방안을 다양하게 모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학교 측은 교육부가 새 재정기여자의 조건으로 내건 서남대학교 설립자 이홍하 씨의 횡령액 333억원 보전과 남원·아산캠퍼스를 넘겨받는 방안 모두를 고려하고 있다.


하지만 서남대 인수를 위해서는 수 백억원의 자금 외에 정상적인 의과대학 운영을 위한 대학병원급 의료기관 설립이나 인수가 병행돼야 하는 만큼 결코 녹록찮은 것이란 분석이다.


실제 앞서 서울시립대학교와 삼육학원 등도 서남대학교 인수전에 뛰어들었지만 교육부가 이들의 정상화계획서를 반려하면서 수포로 돌아갔다.


서남대의 교육 정상화 보다는 의과대학 유치에만 주된 관심을 보였다는 게 계획서 반려의 이유였다.


이에 앞서 지난 2015년에는 명지병원과 예수병원이 서남대학교 인수에 나섰지만 재정확보 방안 및 정상화계획 모두 인정받지 못하고 기회를 잃은 바 있다.

박대진기자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서남의대 무산 서울시립대 "공공의료 특화대학원 설립"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윤하 교수(전남대병원 산부인과), 대한모체태아의학회 회장
한헌석 충북대병원장, 충북해외의료관광협의회 초대회장
국립암센터 최귀선 교수(암관리학과)·이은경 교수(갑상선암센터)·한림의대 김정한 교수(혈액종양내과), 제7회 광동암학술상
김성훈 교수(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재활의학과), 의료기기의 날 국무총리 표창
365mc, 적십자회원유공장 금장
대한의료법인연합회 이성규 신임회장(동군산병원 이사장)
원근희 전공의(대구가톨릭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한국정신신체의학회 우수포스터상
연세이충호산부인과 이충호 원장 차녀
신풍제약 마케팅본부장 김혁래 상무
전국의사총연합 이동규(조은맘산부인과)·이수섭(아산재활의학과) 대표
윤승규 교수(서울성모병원 소화기내과), 대한간암학회 회장
이규삼 前 대한약사회 총무위원장
최준배 청아한의원 원장 모친상
이형주 서울한일병원 의사 모친상·이효진 로앤산부인과 의사 시모상·한승오 현대병원 원장·이형연 ks병원 원장 빙모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