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0월17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창석 서울대병원장 퇴진 공론화···추이 촉각
노조, 29일 집회 시발로 지속 투쟁 천명···"의료적폐 핵심" 비판
[ 2017년 08월 30일 05시 41분 ]

“박근혜 정권의 앞잡이 노릇을 하며 국가중앙병원의 위신을 떨어뜨린 서창석 병원장은 퇴진하라.”

서울대병원장의 퇴진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병원 로비에 울려 퍼졌다. 의료연대본부 서울지역지부 서울대병원 분회는 29일 오후 12시 서울대병원 본관 로비에서 결의대회를 가졌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관련 인물인 서창석 병원장의 뇌물 수수 의혹과 백남기 농민사건 책임자로서 가져야 할 윤리의식 부재를 근거로 퇴진을 요구하는 자리였다.


이날 행사에는 서울대병원 정규직 노조원들이 대거 참여했다. 서울대병원 본관 로비에 모인 노조원들은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의 의료적폐 핵심 인물인 서창석 병원장은 퇴진하라”며 격한 구호를 외쳤다.


이들은 “서 병원장은 박근혜 주치의 출신이자 지난 정권 의료적폐 핵심 인물”이라며 “정권의 앞잡이 노릇을 하며 국가중앙병원의 위신을 떨어뜨렸다”고 비판했다.


이어 “서 병원장은 고(故) 백남기씨 사망진단서를 왜곡했음에도 공식적인 사과를 하지 않았다. 그는 국가중앙병원의 수장 뿐 아니라 의료인으로서 갖춰야할 최소한의 윤리의식마저 부재한 사람”이라고 주장했다.


결의대회는 45분가량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한 노조원은 “1인 시위, 피켓팅 등 다양한 방법으로 우리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며 “오늘은 투쟁 의지에 불을 붙이는 날이다. 시작에 불과하다”고 경고했다.


참석자들은 결의대회를 지속할 의지를 보였다. 노조는 “서창석 병원장이 퇴진할 때가 끝이다. 끝날 때까지 투쟁을 계속할 것”이라고 천명했다.


이들은 또 “9월 6일 청소 노동자 노조원이 모여 서창석 병원장 퇴진과 비정규직의 정규직화에 대해 투쟁의 목소리를 낼 예정”이라며 “9월20일에는 원·하청 직원이 한 자리에 모여 서 병원장의 퇴진을 외칠 것”이라고 향후 계획을 밝혔다.

박다영기자 allzer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의료적폐 핵심 서창석 서울대병원장 사퇴”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정주 부산대병원 비뇨기과 교수, 대한배뇨장애요실금학회 학술상
송근성 양산부산대병원 신경외과 교수, 대한척추신경외과학회 회장 취임
제주한라병원 제1부원장 김원·제2부원장 김현·대외협렵부원장 김상훈 外
이경한 삼성서울병원 핵의학과 교수, 아시아분자영상학협의회 차기회장
삼아제약 영업마케팅 본부장 조성배 전무
서울보증보험, 전남대병원 발전후원금 2000만원
제13회 ‘보령의사수필문학상’ 공모
정석원 교수(건국대병원 정형외과), 대한정형외과스포츠의학회 최우수연제학술상
조원일 충북의사회장, 문재인케어 비대위원 추천
김아람 교수(건국대병원 비뇨기과), 대한비뇨기과학회 학술상
전영태 교수(분당서울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빙부상
정진원 前 오산성심병원 원장 모친상
홍사욱 前 대한약학회 회장 별세
유한양행 해외사업본부 신명철 상무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