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9월24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간호사 없는 지방 중소병원 황폐화 위기"
이송 회장 "응급실 폐쇄 등 국민건강권 불균형 초래-준간호사제 시행"
[ 2017년 08월 21일 05시 15분 ]

“지방 소재 중소병원은 간호사 인력난으로 응급실을 폐쇄하는 등 지역 보건의료 붕괴가 가속화돼 국민건강 평등권에 불균형이 초래되고 있어 간호인력 수급에 대한 정책적 뒷받침이 조속히 이뤄져야 한다.”
 

최근 대한중소병원협회 이송 회장은 “간호인력 수급 및 대체인력을 개발해 중소병원의 간호사 인력 수급을 해결해야 한다”면서 해결책으로 간호대학 증설과 준간호사 제도 시행을 촉구했다.
 

이송 회장은 “중소병원에서는 많은 간호사가 이탈하고 있으며 간호사 1인당 가중되는 부담이 계속 커지는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중소병원협회에 따르면 지난 2000년 간호사는 17만845명에서 2014년 32만3040명으로 약 15만명 이상이 늘어났음에도 불구하고 2000년 활동 간호사수는 전체의 48.6%, 2014년은 44%로 줄어들었다.
 

우리나라 간호사의 평균 근무년수는 5.4년으로 전체 산업 평균 6.2년에 비해 짧고, 간호사 이직률은 평균 16.9%로 추정된다.
 

특히 신규 간호사 이직률 이보다 훨씬 높은 31.2%에 달하는데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이동 및 중소병원에서 대형병원으로 이동, 간호인력 쏠림현상이 더 심화되고 있다.
 

이에 이송 회장은 “간호사 대체 인력개발도 중요하지만 궁극적으로는 전체 간호사 수를 늘려 간호인력 배출이 활성화 되도록 제도적인 변화가 필요하다”면서 “간호대학 증설 및 간호학과 정원을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간호대학교육기관은 2016년 기준 200여개소를 상회하며 입학정원은 1만8794명이다. 하지만 보건복지부는 병원급 이상 법정 간호사수 대비 부족한 간호사를 약 3만3000명으로 추산하고 있다.
 

간호대학 입학정원은 2010년부터 매년 증원돼 2016년도 간호대 입학정원은 2009년 대비 약 6000명이 증가됐으나 이는 당초 법정 간호인력 확보를 위해 필요한 3만3000명에는 현저히 부족한 수준이다.
 

그는 또한 “현재 간호인력 수급난은 갈수록 가속화되고 중소병원은 간호인력난으로 경영난이 악화되고 있다”면서 “간호와 간병 전문인력을 따로 구분져서 전문인력을 양성하거나 현재 1년의 교육을 이수한 간호조무사를 추가 교육시키 준간호사로 활동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회장은 “현재 간호사 유휴인력 활성화 등이 시행되고 있지만 실효성이 없다”면서 “유휴인력의 대부분이 현장을 떠난 지 오래돼 다시 교육을 받고 의료기관에 들어오지만 적응을 하지 못하고 다시 나가는 경우가 많아 실제 현장에서 근무하는 간호사는 많지 않다”고 설명했다.
 

그는 “유휴인력의 교육과 취업에 대한 집계는 하고 있지만 실제 유지하고 있느냐에 대한 집계는 없다”면서 “유휴인력이 일정 교육을 거쳐 취업을 하고 얼마나 유지하고 있는지 실태조사를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김도경기자 kimd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보건복지부 기획조정실장 김강립·보건의료정책실장 강도태
고대의대 25회 동기회, 의학발전기금 7000만원
대한병원의사협의회, 의협 신축기금 1000만원
SK케미칼, '대한민국 신약대상' 신약개발 부문 대상
이종훈 교수(성빈센트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표창
제15회 화이자의학상, 기초 김형범·임상 홍수종·중개 이필휴 교수
우영섭 교수(여의도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대한정신약물학회 오츠카 학술상
홍재택 교수(성빈센트병원 신경외과), 대한척추신경외과학회 라미학술상
동국대일산병원, 2017년 의료재활로봇 활용기관
힐링스팜, 김영하 신임 대표이사
경희대병원, 권병덕 교수(서울아산병원 신경외과) 영입
박철기 서울의대 신경외과 교수 부친상-오재국 보아스이비인후과 대표 장인상
김희태 교수(한양대병원 신경과) 모친상
유형석 연세대치과대학 교무부학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