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6월19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능후 복지부장관 숙제 ‘한의사 의료기기’
韓 "협의체 구성" 촉구···醫 “협의체 앞서 의료일원화 전제돼야” 반박
[ 2017년 07월 22일 05시 57분 ]

보건복지부의 새로운 수장으로 박능후 장관이 임명되면서,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사용을 포함한 의료일원화 논의가 재개될지 주목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박능후 신임 보건복지부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새 수장을 맞이한 복지부는 그동안 미뤄왔던 의료정책들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중 대표적인 것이 바로 의료계와 한의계가 좀처럼 입장을 줄이지 못하고 있는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사용 문제다.
 

마침 대한한의사협회는 박 신임 장관의 취임을 축하하며 “박 장관이 인사청문회에서 협의체 구성을 가능한 빨리 시행하겠다고 했다”며 “협의체 중심의 조속한 해결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의협은 “현안에 대해 특정 직능 눈치 보기나 보건의료계의 이해관계에 얽매이지 말고 오직 국민의 편에 서서 슬기롭고 현명한 해결책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지난 인사청문회에 앞선 서면질의 답변서를 통해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사용은 전문가 의견 수렴이 필요하다고 밝힌 바 있다.
 

박 장관은 “여러 의견을 들어본 뒤 판단할 문제로 관련 단체는 물론 소비자, 전문가 등 다양한 사회주체와 협의해 발전적 대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대한의사협회는 박능후 장관의 임명을 축하하면서도 한의사 현대의료기기만을 논의하기 위한 협의체 구성에는 동의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의협은 “정부는 의료전문가와의 소통 및 협조체계를 강화해 의료계와의 파트너십을 공고히 해야 할 것”이라며 “의료전문가 의견을 존중하고 적극 반영해 합리적인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의협 관계자는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사용을 시민단체 등과 논의할 필요성을 이해할 수 없다”며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사용은 국민건강과 직결되는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의료일원화가 전제되지 않은 현대의료기기 사용 논의는 할 수 없다. 나아가 한의협에서 현대의료기기 교육센터 설립을 철회해야 한다. 또한 협의체 구성을 위해서는 상호 존중이 필요한데 지금처럼 존중받지 못하는 상황에서는 현대의료기기 사용에 대한 논의를 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정승원기자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韓 "박능후 장관, 의료기기 문제 해결" 촉구
‘의학’ 아닌 ‘한의학’ 먼저 언급한 장관 후보자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