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9월24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암 치료는 잘하면서 암 경험자 방치하는 나라”
김치중 한국일보 의학전문기자
[ 2017년 07월 21일 17시 55분 ]

국내 암환자의 5년 생존율은 2010~14년 70.3%로 암 환자 10명 중 7명은 ‘완치’ 판정을 받는다. 암 진단 후 치료를 받고 생존하고 있는 사람들이 많아졌다는 의미다. 암 진단 후 수술, 항암·방사선치료 등을 통해 암을 치료해도 암 환자들의 삶은 고단하다.
 

우선 경제적 문제에 봉착한다. 암 진단, 수술, 항암치료, 재활 치료에 필요한 비용부담이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암 환자의 86.6%가 암 치료 후 직장에 복귀하지 못했다는 통계도 있다. 암을 치료했다는 기쁨보다 앞으로 먹고 살 일을 걱정해야 하는 것이 암 환자의 현실인 것이다.
 

암 환자들의 사회복귀가 어려운 것은 그들을 바라보는 사회적 인식이 부정적이기 때문이다. 국립암센터가 일반인 2,000명을 대상으로 암 경험자의 직장복귀에 대한 인식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60.4%가 ‘암으로 인한 통증 때문에 작업능력이 떨어질 것’이라고 답했다.

‘암 환자와 일반인은 남은 인생의 길이가 달라 함께 일하면 마음이 불편할 것’ ‘대부분의 암 환자가 일을 하기 원하지만 그들이 할 수 있는 일은 별로 없을 것’이라는 답도 응답자의 절반이 넘는 51.7%나 됐다. 응답자의 44.7%는 ‘암 환자는 조기 퇴직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답했다. 암 환자에 대한 대중이 인식이 얼마나 부정적인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암 환자에 대한 부정적 인식은 사회뿐만 아니다. 암 환자들은 가족들에게 ‘미운오리 새끼’ 취급을 받는다고 하소연한다.
 

1993년 왼쪽 유방에 0.4mm 종양이 발견돼 부분절제를 한 후 10년이 지난 2013년에 다시 왼쪽 유방에 4cm가 넘는 종양이 발견돼 왼쪽 유방을 완전 제거한 H(65)씨는 “처음 암에 걸렸을 때 남편과 자식들이 울고불고 난리가 났지만, 완치판결을 받은 후 검사를 받으러 병원에 가려하면 ‘암 완치됐다고 하는데 병원 갈 필요 있나?’라며 눈치를 줬다”며 “화장실 들어갈 때와 나올 때 다르다는 말을 암 치료를 하면서 실감했다”고 말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암 환자들은 자신이 치료를 받은 병원의 ‘환우회’모임에 관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 같은 암을 앓고 있고, 자신보다 더 오래 생존하고 있는 선배 암 경험자들에게 건강관리 등 정보를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암 종류별로 환우회가 있는 것은 아니다. 회원이 가장 많은 환우회 조직이 유방암 환우회다. 암 특성상 여성들만 모일 수 있어 활동하기가 편하다. 유방암은 재발률이 높아 환우회 소속 회원들이 암이 재발한 회원 간호 및 상담에 적극적이다.
 

모 대학병원 유방암 환우회에 가입한 K(45)씨는 “남편보다 환우회 회장님을 믿고 산다”고 말했다. 암을 치료한 사람끼리 위로하고, 암 치료를 하고 있는 이들에게 ‘당신들도 우리처럼 하면 살 수 있다’는 메시지를 줄 수 있는 것이 바로 환우회다. 하지만 여기도 사공이 많아지면 배가 ‘산’으로 갈 수 있다. 회장 자리를 놓고 회원끼리 다툼을 벌이는 곳도 있다.
 

유방암처럼 여성들만 활동하는 환우회도 바람 잘 날이 없는데, 남녀가 함께 하면 생각지 못한 일들이 발생한다. 8년 전 대학 병원에서 위암 수술을 받고 그 병원 환우회에 가입했던 S(50, 여)씨는 “환우회에서 만난 남녀가 바람이 나서 환우회 조직 자체가 엉망이 됐다”며 “가정에서 위로받지 못하다가 같은 처지에 놓인 사람끼리 만나니 그럴 수 있다”고 말했다.
 

현대의학 발전 속도를 보면 암은 완치 가능한 병이 됐다. 그러나 처음 발견된 암(원발암)을 치료할 수 있지만 원발암 치료 후 재발, 전이는 물론 다른 장기에 새로 암이 생기는 2차 암이 왜 생기는지 의학적으로 명확한 원인을 규명하지 못하고 있다. 치료에 한계가 있는 것이다.
 

암을 조기에 발견해 치료, 암 환자를 5년 이상 살리는 기술은 우리나라가 미국, 영국, 일본보다 뛰어나다. 하지만 암 치료 후 암 환자 관리는 전무하다. ‘5년 생존율’에 대한 과도한 맹신, 5년 이상 생존한 암 경험자들이 사후 관리 체계 부실로 방치되고 있는 것이다. 국내 암 정책이 5년 생존율 향상에 집중돼 있을 뿐, 그 이후에 대해서는 별다른 지원을 하지 않고 있는 것도 주원인이다.
 

암 경험자의 정부 차원의 지원이 5년 이후 뚝 끊긴다. 암 환자가 ‘중증질환자 산정특례’로 등록하면 5년 간 진료와 검사 시 본인 부담금을 5%만 부담하면 된다. 입원비 역시 본인 부담은 5%에 불과하다.
 

하지만 5년이 지나면 확 달라진다. 외래 진료와 검사 비용의 본인부담금 비율이 병원 종류별로 30~60%로 치솟고, 입원비 역시 20%로 높아진다. 물론 5년이 지나서도 완치가 안되고 치료를 계속 받아야 할 경우 5% 본인부담을 연장할 수 있지만 완치 판정이 나면 부담이 대폭 커지는 것이다.
 
예컨대 산정특례 암 환자의 컴퓨터 단층촬영(CT) 검사비는 8500원이지만 산정특례 종료 뒤에는 10만3000원으로 올라간다. 자기공명영상(MRI)은 1만9600원에서 23만5900원으로, 양전자 단층촬영(PET)은 3만8500원에서 46만3000원으로 검사비가 폭등한다. 암 치료 후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암 환자들의 검사 순응도가 떨어지는 이유다.
 

암 경험자 관리를 위해 정부도 뒤늦게 나서고는 있다. 국립 암센터와 더불어 전국 6개 지역에 ‘암 생존자 통합지지센터’를 만들어 7월부터 운영에 들어가기로 한 것도 이런 취지에서다. 통합지지센터는 ▶전남(화순 전남대병원) ▶전북(전북대병원) ▶충북(충북대병원) ▶경남(경상대병원) ▶강원(강원대병원) ▶제주(제주대병원)에 들어설 예정이다.
 

그러나 이에 대한 암 경험자들의 반응은 싸늘한 편이다. 암 경험자들은 자기가 치료받은 병원에서 관리를 받고 싶어 하기 때문이다. 그들은 “차라리 5년 이상 생존한 암 경험자에 한해 CT나 MRI 등에 대한 본인부담 비율을 낮춰주는 것이 현실적” 이라고 말한다.
 

암은 누구나 걸리고 싶지 않은 질환이다. 암을 치료한 후 사회 복귀는 물론 가정에서까지 찬밥 신세가 된 암 환자들이 너무나 많다. 정부가  “암 환자 3명 중 2명이 생존”이라고 자랑을 하지만 살아있는 2명은 “내가 왜 죽지 않고 이렇게 살아야 하나”를 걱정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암은 다른 사람 얘기가 아니다. 운 좋게 암에 걸리지 않았을 뿐이다. 암 예방수칙에 맞게 생활하는 사람을 보지 못했다. 심지어 암 예방수칙이 있는지도 모르는 사람이 태반이다. 암 경험자에 대한 인식이 변해야 그들도, 우리도 살 수 있다.

데일리메디 dailymedi@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보건복지부 기획조정실장 김강립·보건의료정책실장 강도태
고대의대 25회 동기회, 의학발전기금 7000만원
대한병원의사협의회, 의협 신축기금 1000만원
SK케미칼, '대한민국 신약대상' 신약개발 부문 대상
이종훈 교수(성빈센트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표창
제15회 화이자의학상, 기초 김형범·임상 홍수종·중개 이필휴 교수
우영섭 교수(여의도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대한정신약물학회 오츠카 학술상
홍재택 교수(성빈센트병원 신경외과), 대한척추신경외과학회 라미학술상
동국대일산병원, 2017년 의료재활로봇 활용기관
힐링스팜, 김영하 신임 대표이사
경희대병원, 권병덕 교수(서울아산병원 신경외과) 영입
박철기 서울의대 신경외과 교수 부친상-오재국 보아스이비인후과 대표 장인상
김희태 교수(한양대병원 신경과) 모친상
유형석 연세대치과대학 교무부학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