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1월17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성남의료원 양한방 협진 '마찰음'
시의원 주장에 병원 측 난색, "급성기 병원과 상충"
[ 2017년 07월 20일 11시 10분 ]

성남의료원의 양한방 협진체계 구축을 놓고 시의회와 의료원이 갈등을 빚고 있다.
 

경기도 성남시 지관근 시의원은 지난 19일 본회의에서 성남의료원에 양한방 협진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성공적인 의료원 운영을 위해서는 서양의학과 동양의학이 조화를 이루는 양한방 협진이 필요하다는 논리였다.

이를 위해 전체 병실의 10~20%를 한의과 입원실로 운영하고, 한의사 전문의를 5명 이상 고용하는 등 구체적인 방안도 제시했다.

하지만 이러한 시의회 측 주장에 의료원은 난색을 표하고 있다. 한의학 특성상 급성기 병실 운영이 쉽지 않다는 입장이다. 
 

성남의료원 조승연 원장은 “병실이 필요하다면 만들 수는 있지만 한의학이 급성기 병원과는 상충되는 부분이 있다”며 “한의학은 요양병원이나 중장기 입원환자를 대상으로 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방과는 외래를 볼 예정이지만, 입원진료에 대해서는 성남시와 상의가 필요하다”며 “현재 재활환자에 대한 추계도 어려운 상황에서 한의학 입원실 설치는 부담이 되는 부분”이라고 덧붙였다.
 

의료원은 우선 예정대로 한방과 설치와 한의사 2인을 채용하고 입원실에 대해서는 시와 논의해 나간다는 방치이다.

한편, 현재 성남의료원은 공사가 45% 가량 진행돼 내년 4월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예정대로라면 내년 6월에서 7월이면 진료를 시작할 수 있을 예정이다.

정승원기자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새로운 트렌드 지방의료원···시민참여형 진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신축 용인세브란스병원장 최동훈·세브란스병원 심장혈관병원장 박영환 外
이지열 교수(서울성모병원 비뇨의학과), 아시아태평양 전립선학회장
정명호 교수(전남대병원 순환기내과), 대한심혈관중재학회 차기회장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강희정 업무상임이사(前 부산지원장)
오제세 의원(더불어민주당), 대한민국 국회의원 의정대상
정성채 원장(정성채내과의원) 장남
대한병원협회 우동훈 총무팀장·김현준 보험정책팀장 外
울산대병원 약제팀, 한국병원약사 학술대회 우수상
수원 윌스기념병원 박현진 간호부장,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장
대한병리학회 회장 이교영(서울성모병원)·이사장 장세진(서울아산병원) 취임
조우현 前 을지대학교 총장, 연세를 빛낸 동문상
김병수 교수(고대안암병원 혈액내과), 보건복지부 장관상
이윤호 서울대 의대 명예교수 별세
정호영 경북대학교병원 병원장 빙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