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2월21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을지대병원, 중환자실 치료환경 개선
[ 2017년 07월 17일 17시 48분 ]


을지대학교병원(원장 홍인표)이 내·외과 통합 중환자실 침상 총 35개를 교체하는 등 환경 개선작업을 완료하고 새롭게 운영에 들어갔다.


병원에 따르면 통상 표준 침상 길이는 191cm, 폭은 91cm인데 비해 이번에 교체된 전동 침상의 경우 길이 210cm, 폭 102cm로 길고 넓다.


특히 매트리스의 길이를 최대 30cm까지 늘릴 수 있어 환자의 신체 사이즈에 맞게 조절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또한 상체 부분은 위로 올라가고 무릎 아래 부분은 27도 가량 안쪽으로 들어가 편안한 의자 모양을 구현할 수 있다. 이는 낙상사고의 위험을 줄일 뿐만 아니라 자연스럽게 앉는 자세를 유도해 환자의 재활치료에도 도움을 준다.


매트리스는 욕창방지용 매트리스로, 엉덩이 부위가 쉽게 꺼지는 현상이 일어나지 않도록 제작됐다. 이에 더해 중환자실에서는 매트리스 꺼짐 방지를 위해 주기적으로 상하앞뒤 교체를 실시하고 있다.


더불어 심폐소생술 실시 등 응급상황 발생 시 버튼 하나만 누르면 침대가 평평한 상태로 돌아오며, 침대 밑 프레임에 장애물 감지센서가 있어 오작동으로 인한 사고를 예방해준다.


환자의 체위 변경에 관계없이 몸무게 측정이 가능하고, 풋 컨트롤(Foot Control) 기능이 감염관리에 도움을 줘 의료인의 근무환경 개선에도 기여한다.


홍인표 원장은 “중환자실인 만큼 환자에게는 편안한 치료 환경을 제공하고, 보호자에게는 안심을 주는 공간을 조성해 궁극적으로는 환자 쾌유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세심한 부분까지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근빈기자 ray@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민호성 삼성바이오에피스 전무 外
복지부 이재란·정영훈·손영래·송준헌·배경택 부이사관 승진
박구선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이사장 취임
오장석 삼오제약 대표, 한국의약품수출입협회장 추대
박인국 (주)아이지종합건설 대표, 충남대병원 발전기금 5000만원
박민수 복지부 정책기획관·박현영 질병관리본부 유전체센터장
조경애 인구복지협회 사무총장 취임
보건복지부 복지급여조사담당관 민영신·보험평가과장 홍정기 外
전북의사회 회장에 백진현 現대의원회 의장
김선호 한국보건의료국가시험원 본부장 부친상
선우준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영상의학과) 모친상
김은석 김은석소아과병원장 장모상
최현준 라이프치과 원장 빙부상
김대중 삼성서울병원 교수(신장내과) 모친상